네 구속자요 모태에서 너를 조성한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는 만물을 지은 여호와라 나와 함께한 자 없이 홀로 하늘을 폈으며 땅을 베풀었고 [이사야 44:2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화석 순환논법 HOME > 자료실 > 화석 순환논법
수달인가, 네 발로 걸었던 고래인가?
: 네 발 가진 고래로 주장되는 새로운 화석.
(Otter Not Call This a Walking Whale)
David F. Coppedge

   한 멸종된 생물의 뼈들이 페루 해안에서 발견되었다. 진화론자들은 모두 이것을 ‘걸었던 고래(walking whale)’라고 부르고 있었다.

Current Biology(2019. 4. 4) 지에서 올리비에 랑베르(Olivier Lambert)가 이끄는 연구팀은 페루 해안에서 뼈들을 발견하고, ”수륙 양생의 고래(amphibious whale)” 또는 ”네 발 달린 고래(quadrupedal whale)”라고 부르고 있었다. 그 이야기가 언론 매체들에 전달되었을 때, 기자들은 미끼를 물었고, 어떠한 질문도 하지 않은 채로, 선동적인 헤드라인 하에서(미술가의 그림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었다 :

페루 해안에서 발견된 수달(otter)과 비슷한 특징을 가진 고대의 네 발을 가진 고래.(Science Daily, 2019. 4. 4).

대서양을 가로질러 수영을 하면서, 대륙을 걸었던 고대의 네 발 가진 고래.(Live Science, 2019. 4. 4).

놀라운 네 발을 가진 화석은 걸었던 고래가 어떻게 수영을 배웠는지를 보여준다.(New Scientist, 2019. 4. 4).

페루에서 발견된 고대의 네 발을 가진 고래 화석.(BBC News, 2019. 4. 5).

고대의 네 발이 달린 고래는 한때 육지와 바다를 돌아다녔다.(The Conversation, 2019. 4. 4).

올리비에는 그의 발견이 갖는 진화론적 의미에 대해서 매우 열광하고 있었다. ”이것은 태평양 전체에서 4다리를 갖는 고래 뼈에 대한 최초의 확실한 기록이다. 이것은 아마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고, 인도와 파키스탄 밖에서 발견된 가장 완벽한 것이다”라고 벨기에 왕립 자연과학원의 올리비에 랑베르는 말했다.

연구팀은 화석의 연대가 우제류(artiodactyls)와 고래목(cetaceans) 사이에서 가정되는 진화론적 전이형태와 적합하다고 믿고 있었다. 그 화석 생물은 다른 ‘걷는 고래' 표본이 발견됐던 파키스탄에서부터, 바다를 건너올 수 있었다는 것이다. 발견자들은 그것을 Peregocetus pacificus(”태평양에 도착했던 여행하는 고래”라는 뜻)라고 부르면서, 이름 안에 그들의 해석을 포함시키고 있었다.










.혹등고래(humpback whale)와 그것의 추정되는 육지동물 조상과의 크기 비교. Credit: Illustra Media.

-------------------------------------------
 
오랜 시간 동안 경험했던 것처럼, 진화론자들의 주장은 매우 의심스러운 것들이다. 먼저, 그 화석은 고래를 닮지 않았다. 그것은 긴 주둥이(long snout)와, 아마도 긴 꼬리(long tail,), 그리고 네 발에 물갈퀴를 가졌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물개(seals), 바다사자(sea lion), 비버(beavers), 수달(otters)도 그렇다. 그것들은 페루의 서해안에서 발견된 것을 제외하고, 오랫동안 전이형태 생물로 끈덕지게 주장되고 있는, 파키스탄에서 발견됐던 멸종된 생물과 다른 점이 없다. 발견된 화석 생물은 1.2m 정도의 길이로 추정되는데, 고래는 이것보다 수십 배 더 크다.

언론 매체들은 질문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대신 질문을 하겠다.

그들은 그것이 고래라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었는가? 그들은 알 수 없었다. 그들의 주장은 그들의 해석인 것이다. 그것은 오리 같은 주둥이로 인해 오리너구리(platypus)를 오리(duck)라고 부르는 것과 같다. 

그것은 고래가 아닐 수도 있지 않은가? 다른 많은 동물들은 물갈퀴가 달린 발, 긴 주둥이, 물과 육지 양용의 생활양식과 같은 몇몇 특성들을 갖고 있다. 저자들은 그 생물이 비버나 수달과 몇몇 특성을 공유했다고 말하고 있었다. 멸종된 동물들은 흔히 모자이크식 특성을 갖고 있다.

고래와 다른 점은 무엇인가? 그것은 전적으로 물에서 살아가는 포유류가 아니다. 육상 포유류가 바다에서 살아가기 위해서는, 수천 가지의 신체 구조들의 변화가 있어야만 한다. 그것은 생활양식의 거대한 변화이고, 많은 신체 변화들이 동시에 일어났어야만 한다.

그것은 정말로 과도기적 전이형태인가? 해우(manatees), 하마(hippos), 바다사자, 비버, 수달과 같은, 물과 육지 양용의 생활양식을 갖춘 많은 포유류들이 있지만, 그들을 고래의 전이형태로 간주하지 않는다. 이 화석 동물이 어떻게 살았는지, 아무도 보지 못했다. 왜냐하면 멸종되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정말 바다를 건넜는가? 저자들은 이 생물이 살았을 때, 아프리카와 남아메리카 대륙이 가까웠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아무것도 증명된 것은 없다. 물고기를 먹던 수륙 양용의 포유류가 페루까지 여행하는 것은 멀고도 먼 길이었을 것이다. 단 하나의 표본만으로 그러한 주장을 하기에는 증거가 너무도 적다. 한 개의 화석으로 한 이야기를 지어낼 수는 없다. 고래로 진화한 생물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파키스탄에서 페루까지 헤엄쳐갔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도 큰 비약이다.

그것이 전이형태일 수 없는 이유. Illustra Media의 다큐멘터리 ‘리빙 워터(Living Waters)’에서, 리처드 스턴버그(Richard Sternberg) 박사는 남성의 생식기관과 같은 ‘한 요소도 제거 불가능한 복잡성(irreducibly complex traits, 환원 불가능한 복잡성)’을 지적하고 있었다. 남성의 생식기관은 불임을 예방하기 위한 복잡한 냉각 시스템을 추가하기 위해서 신체 내의 재배치를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그것과 같이 완전한 바다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새로운 기관들의 발명과 완전한 재배치가 필요하며, 이러한 것들을 암호로 저장하여 후손에게 물려주기 위한 막대한 량의 유전정보들이 생겨나야 한다. 목적도 없고, 방향도 없는, 무작위적인 돌연변이들에 의해서 이러한 기관들과 암호가 모두 우연히 생겨날 수 있었을까? 그는 단지 두 개의 협력적인 조정된 돌연변이들이 일어날 확률을 1억 년으로 계산했다. 이 기간도 '고래 진화'가 일어날 수 있는 시간보다 훨씬 길다. 이 부분만 고려해보아도 고래의 진화 이야기가 얼마나 가능성 없는 이야기인지를 보여준다.

진화론자들은 지적 겸손이 필요해 보인다. 그들의 동화 같은 상상의 진화 이야기는 도를 넘고 있다. 고래의 진화 이야기는 가장 대표적인 것 중 하나이다. 그들은 정직하게 ”우리는 화석기록에 알려지지 않은 한 동물을 발견했으며, 여기에 그 특징들이 있다”라고 말했어야 한다. 그 이상은 그들의 세계관에 기초한, 공상적인 이야기 지어내기에 불과한 것이다.


*관련기사 : 초기 고래는 다리 네개…뭍에서도 살았다 (2019. 4. 6.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science/science_general/888962.html

고대 고래는 네다리가 있다…4260만 년 전 화석 발견(2019. 4. 5.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405601005&wlog_tag3=naver

네 발 달린 4천260만년 전 고대 고래 화석 발굴 (2019. 4. 5. MBC 뉴스)
http://imnews.imbc.com/news/2019/world/article/5236133_24712.html

고래 다리가 4개였다고? (2019. 4. 7. 어린이동아)
http://kids.donga.com/?ptype=article&no=20190407140206445085

고래의 ‘이중생활’…진화 초기엔 네 발로 걸었다 (2019. 4. 9. 그린포스트코리아)
http://www.greenpost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3379


출처 : CEH, 2019. 4. 7.
URL : https://crev.info/2019/04/otter-not-call-this-a-walking-whale/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고래 진화 사기 사건. 또 하나의 진화 아이콘이 사망하다. (Whale evolution fraud. Another evolutionary icon bites the dust)
2. 이빨을 가진 고래가 수염고래의 조상? (New Whale Fossil Harpoons Evolution)
3. 우스꽝스러운 고래의 진화 이야기 : 바다에서 육지로, 다시 육지에서 바다로? (The Myth of Evolution from Water to Land and Back to Water)
4. 고래와 전혀 다른 동물, 파키세투스(Pakicetus) (Not at all like a whale)
5. 바실로사우르스 : 뒷다리를 가진 고래? (The Basilosaurus : A Whale With Hind Limbs?)
6. 오랫동안 잃어버렸던 고래의 조상이 발견되었다? (Long-Lost Relative of Whales Found?)
7. 고래를 위한 꼬리 만들기 (To Make a Tale for a Whale)
8. 물속으로 도망치던 사슴이 고래의 조상? (Aquatic Deer and Ancient Whales)
9. 초기 고래는 육지에서 새끼를 낳았는가? (Early Whales Gave Birth on Land, Fossils Reveal)
10. 고래가 진화될 수 없었음을 가리키는 한 감각기관의 발견. (Organ Discovery Shows Why Whales Didn't Evolve)
11. 고래의 골반 뼈에 흔적기관은 없었다. (Vital Function Found for Whale 'Leg' Bones)
12. 고래 뇌 화석은 고생물학자들이 틀렸음을 입증했다. (Fossil Whale Brain Proves Paleontologist Wrong)
13. 고래 연구는 진화계통수가 틀렸음을 확증하고 있다. (Whale Study Confirms Evolutionary Trees Don't Work)
14. 고래의 진화 이야기에서 희망적 괴물 (Hopeful Monsters in the Whale Evolution Tale)
15. 죽은 고래들이 말하고 있는 이야기는? : 346 마리의 고래들이 80m 두께의 규조토 속에 육상동물들과 함께 파묻혀 있었다. (Dead Whales : telling tales?)
16. 칠레의 고래 화석무덤에 대한 진화론적 설명 (Chile Whale Fossil Site Explained)
17. 칠레 사막에 미스터리하게 묻혀있는 80마리의 고래들. : 바다 화석무덤은 노아 홍수의 증거이다. (80 whales buried mysteriously in Chilean desert. Marine graveyard is evidence for Noah’s Flood)
18. 칠레 사막에서 발견된 80여 마리의 고래 화석. (Whales in the Desert?)
19. 수백 마리의 고래들이 규조토 속에 급격히 묻혀있었다 ( Hundreds of whales Buried Suddenly in Diatoms)
20. 박쥐와 돌고래의 음파탐지 장치는 우연히 두 번 생겨났는가? 진화론의 심각한 문제점 중 하나인 '수렴진화' (In Bats and Whales, Convergence in Echolocation Ability Runs Deep)
21. 돌고래와 박쥐의 유전적 수렴진화. : 200여 개의 유전자들이 우연히 동일하게 두 번 생겨났다고? (Genetic Convergent Evolution Strains Credibility)
22. 수렴진화의 허구성 : 박쥐와 돌고래의 반향정위 능력은 두 번 진화되었는가? (Dolphin DNA Reflects Bat Echolocation)
23. 화석은 오랜 시간에 걸친 느리고 점진적인 퇴적을 거부한다. : 고래 화석과 부활한 바이러스에 대한 진화 이야기. (Fossils Defy Slow, Gradual Deposition Over Long Ages)
24. 수염고래에서 늘어나는 신경이 발견되었다. : 고래의 먹이 행동에 관여하는 기관들은 설계를 가리킨다. (Clever Construction in Rorqual Whales)
25. 생물들의 경이로운 능력이 계속 발견되고 있다. : 물고기의 썬크림과 고래와 작은 새의 장거리 항해. (Surprises from the Ocean 2)
26. 고양이의 수염과 일각고래의 엄니는 감각기관. 그리고 바다뱀, 초파리, 캐나다두루미의 놀라운 특성들. (Cat Whiskers and Narwhal Tusks: Why Things Are)
27. 화석 고래는 이미 초음파 기관을 가지고 있었다. (Fossil Whale Already Had Echolocation)
28. 돌고래의 전기장 감지 능력 : 진화론에 의해서 이러한 발견은 지연되고 있었다. (Evolution Delays Discovery of Dolphin Sensory Ability)
29. 돌고래의 매끄러운 피부를 모방한 새로운 선체 기술 (New Hull Technology a Slick Design Copy)
30. 다리 흔적을 가진 돌고래? : 창조론자들은 항복해야 하는가? (Dolphin found with “remains of legs” : Should creationists surrender?)
31. 혹등고래의 놀라운 지느러미 (Flighty flippers)
32. 화석 생물에서도 주장되고 있는 수렴진화 : 고대 물고기, 쥐라기의 활강 다람쥐, 사경룡과 수염고래 (Convergence Crams Uncooperative Fossils into Darwinism)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Archive Classic: W...
창조 영상물들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Free Creation Films Ea...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