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사람을 입었으니 이는 자기를 창조하신 자의 형상을 좇아 지식에까지 새롭게 하심을 받는 자니라 [골 3:10]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교과서상의 진화론 HOME > 자료실 > 교과서상의 진화론
진화론은 모두 허풍이다.
(It’s all bluff)
Dominic Statham

    언론 매체들은 진화론이 마치 과학적 사실인 것처럼 보도한다. 왜냐하면 진화 과학자들이 어떻게 진화가 일어났는지를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우주가 어디서 왔는지, 지구의 동물과 식물은 어떻게 있게 되었는지에 관한 것은, 상상으로 이루어진 이야기에 불과한 것이다. 세부적 사항에 들어가면, 정직한 과학자들은 자주 그들이 정말로 모른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빅뱅 이론

브라이언 콕스(Brian Cox) 교수는 ”빅뱅(big bang)이 없었다고 주장할 수 없다. 왜냐하면 그것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1] 여기에서 그는 빅뱅 그 자체를 언급한 것이 아니라, 우주를 가득 채우고 있는 배경으로, ”원래 불덩어리”의 잔재라고 생각하는 '잔광(afterglow)'이라는 것을 가지고 말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그가 고백하지 않고 있었던 것은, 이 '잔광'(우주 마이크로파 배경, Cosmic Microwave Background or CMB)은 또한 빅뱅 이론의 주요한 문제점이라는 것이다. 폭발은 혼돈(무질서)을 가져온다. 그러나 CMB는 우주 전체에 걸쳐서 매우 균질해서, 예상되는 것과 정반대이다.[2]

진화론은 허풍으로 유지된다. 이것은 벌거벗은 임금님의 이야기와 같다. ... 진화론은 과학으로 지지되고 있다고 모두가 칭송하고 있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통 이 정도의 문제가 있으면 사람들은 그 이론을 의심하고, 대안적인 설명을 찾게 된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았다! 일부 세속적 우주론자들은 이 이론을 지속시키기 위해서, '급팽창(inflation)‘ 이론을 창안해냈다.(see Cosmic inflation: Did it really happen?). 그들의 계산은 초기 단계의 팽창이 극도로 빠르게 일어났었다면 그 문제점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그 팽창은 빛의 속도보다 훨씬 훨씬 빠르게 일어났다는 것이다!)

'급팽창 이론'의 초기 개척자 중 한 사람이 프린스턴 대학의 이론물리학자인 폴 스타인하트(Paul Steinhardt) 교수이다. 그는 20년 넘게 이 작업을 해오면서, 이 이론은 ”편의적인, 입증 될 수 없는 가정들에 의존하는, 과학적 근거가 없는 이론”이라는 것을 인정했다.[3] 세속적 우주론자들은 분명히 그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했고, 빅뱅 이론(big bang theory)은 여전히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진화론자들의 이야기 지어내기의 산물인 것이다.


생명의 기원

1950년대 해럴드 유리(Harold Urey)와 스탠리 밀러(Stanley Miller)는 원시 대기와 물과 함께 '초기' 지구의 존재했을 조건을 재현하는 실험 장치를 만들었다. 낙뢰를 모방한 전기스파크를 사용하여, 그들은 생명체에 필요한 빌딩블록의 일부 아미노산들을 만들어냈다. BBC에 따르면,

”밀러-유리 실험은 생명체가 출현하기 위해 필요했던 복잡한 화학물질들이 초기 지구에서 자연적 과정으로 생성될 수 있다는 아이디어인 '원시 수프' 이론을 지지해주었다.”[4]

그러나 사실 그들은 생명체에 필요한 20가지 아미노산 유형들 중 절반 이하의 적은 양의 아미노산들만을 생산했으며, 다른 필수 구성 요소들은 전혀 생산하지 못했다.[5] (단지 하나의 단백질도 만들어지지 않았다.) 또한 생성된 아미노산들은 D-형과 L-형의 부적합한 혼합물이었다. (생명체는 전적으로 L-형 아미노산들로만 되어있다). 그러므로 밀러-유리 실험이 자연적 과정으로 생명체에 필요한 일상적인 화학물질들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는 것이었다. 이것은 자연적 과정으로 생겨난 벽돌 같은 석판을 가지고, 냉장고, 전자레인지, 에어컨, 가스렌지 등의 현대적 부엌이 있는 복잡한 빌딩이 설계자 없이 우연히 생겨날 수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유기 화학자인 제임스 투어(James Tour) 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

”생명체는 탄수화물, 핵산, 지질, 단백질들이 필요하다. 이들의 기원 뒤에 있는 화학은 무엇인가? 생물학자들은 그들의 합성에 원시 수프의 분자적 메커니즘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 그러나 그것은 크게 잘못된 것이다... 그것을 이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6]


다윈의 진화론

브리태니카 백과사전(Encyclopaedia Britannica)은 ”찰스 다윈은 생물은 진화로 생겨났고, 어떻게 진화가 일어났는지에 관한 과학적 설명을 제공해주었다”고 우리에게 말한다. 그러나 옥스포드 대학의 데니스 노블(Denis Noble) 교수에 따르면, '.... 현대 종합이론(Modern Synthesis theory, 즉 신-다윈주의 이론, neo-Darwinian theory)의 모든 중심 가정들은 반증되었다.[7] 그는 많은 진화론자들과 함께, 더 나은 이론을 찾고 있는 중이다![8]

신-다윈주의의 돌연변이와 자연선택 과정은 생물에서 일어나는 약간의 변화를 설명할 수 있다. 그리고 한 개체가 다른 개체보다 더 잘 살아남을 수 있었던 방법을 설명할 수는 있다. 그러나 스콧 길버트(Scott Gilbert) 교수가 설명했던 것처럼, 그 이론은 ”적자생존(survival of the fittest)과 관련된 적응은 설명할 수 있지만, 그 생물이 어떻게 있게 되었는지에 대한 적자도착(arrival of the fittest)은 설명하지 못한다.”[9] 즉,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은 사소한 적응을 일으킬 수는 있지만, 생물의 기본적 설계를 바꾸어, 미생물-사람으로의 전환 과정에 필요한 커다란 변화들을 가져올 수는 없다는 것이다.


진화론에 대한 반박은 어렵지 않다.

진화론은 허풍으로 유지된다. 이것은 벌거벗은 임금님이라는 동화 이야기와 같다.

*벌거벗은 임금님 이야기 : 옛날에 어떤 나라의 임금님이 ”내 마음에 꼭 드는 아름다운 옷을 만들어주면 엄청난 상금을 줄 것이지만, 만일 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죽음을 면치 못할 것이다”라는 칙령을 내렸다. 세상에서 내 놓으라 하는 최고의 옷을 만드는 사람들이 몇 번 시도했지만 모두 실패하였다. 이때 매우 지혜로운 한 사람이 베틀을 가지고 와서 ”이 신기한 베틀로 짜내는 신기하고 아름다운 옷은 매우 어리석거나 자기의 직책에 걸맞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도무지 보이지 않습니다.”라고 공포하고 그 후로는 옷을 짜는 시늉만을 하고 있었다. 그 후에 왕과 대신들은 아무도 옷을 볼 수 없었으나, 그 사람이 공포한 말이 생각나서, ”옷이 너무너무 아름답네요.” ”태어나서 이렇게 아름다운 옷은 본 적이 없어요”라며 다른 사람들의 눈치만을 살피고 있었다. 그러다 그 나라의 큰 잔칫날에 임금님이 백성 가운데 행차하는 큰 행사가 있었다. 임금님은 알몸 위에 새로 만들어졌다는 그 옷을 입었다. 왕도 신하들도 모두 그 옷을 볼 수 없었고, 벌거숭이 임금님의 모습만 보였지만, 다른 사람들의 눈치만 살피면서, 너무너무 아름다운 옷이라고 칭송할 뿐이었다. 임금님이 백성 가운데 행차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그 옷 짜는 사람이 공포했던 내용과 소문을 들은 백성들은 모두 하나 같이 다른 사람들의 눈치만 살피면서, 보이지 않는 옷을 칭송했다. 그 때, 한 어린아이가 큰 소리로 ”하하, 임금님은 벌거숭이야. 임금님이 알몸으로 행차하시다니...” 하며 웃자, 모든 사람들이 그 때서야 같이 모두 당혹해하며 웃더라는 이야기이다.

이것과 유사하게 모두가 진화론은 과학으로 지지되고 있다고 칭송하고 있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반 대중들뿐만 아니라, 많은 과학자들에게도 이것이 사실이다.[10] (진화론을 비판하는 과학자는 사이비 과학자이며, 무식한 종교적 근본주의자라는 조롱과 모욕, 공격을 받으며, 직장, 승진, 연구비... 등에 불이익을 당해야하기 때문에 선뜻 나서지 못한다.) 

진화론의 문제점을 이해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그리고 일반 대중들도 그 문제점들을 쉽게 알아볼 수 있다. 작은 결심과 노력으로도, 창조주 없이 생명체가 자연적 과정으로 생겨날 수 있다는 주장의 과학적 파산을 볼 수 있는 것이다. Creation magazine의 모든 편집자들은 이 일에 대해 여러분과 여러분의 가족을 돕기 위해 일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Huff and Bluff
Big bang beliefs: busted
Origin of life
Calling out dating method bluffs
Refutation of New Scientist’s Evolution: 24 myths and misconceptions

Further Reading
The atheists’ creation story
‘Once upon a time’

The myth of neutrality

References and notes
1. The last leg, Series 1, Episode 2, Channel 4; youtube.com/watch?v=fLp0bwDMJ28.
2. This is known as the ‘horizon problem’. See Lisle, J., Light-travel time: a problem for the big bang, Creation 25(4):48–49 September 2003; creation.com/lighttravel.
3. Ijjas, A., Steinhardt, P.J. and Loeb, A., Cosmic inflation theory faces challenges, Scientific American, February 2017. 4. www.bbc.co.uk/schools/gcsebitesize/science/aqa/earth/earthsatmosphererev4.shtml.
5. Bergman, J., Why the Miller–Urey research argues against abiogenesis, Journal of Creation 18(2):28–36, August 2002.
6. Tour, J., Animadversions of a synthetic chemist, 2016; inference-review.com.
7. Noble, D., Physiology is rocking the foundations of evolutionary biology, Experimental Physiology 98(8):1235–1243, 2013; DOI: 10.1113/expphysiol.2012.071134.
8. Mazur, S., The Altenberg 16: An exposé of the evolution industry, North Atlantic Books, CA, 2010.
9. Gilbert, S. et al., Resynthesizing evolutionary and developmental biology, Developmental Biology 173:357–372, 1996.
10. See also Howard, G., Can all those scientists be wrong? Creation 36(1):20–22, January 2014; creation.com/scientists-wrong.

 

출처 : CMI, 2018. 12. 4. (GMT+10)
URL : https://creation.com/its-all-bluff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우주의 급팽창 : 정말 있었나? (Cosmic Inflation: Did it really happen?)
2. 시간이 팽창된 우주의 겉보기 나이. 구상성단에서 잃어버린 은하단내부매질이 가리키는 것은? (The apparent age of the time dilated universe. Explaining the missing intracluster media in globular clusters.)
3. 구상성단은 진화 천문학자들에게 골칫거리가 되고 있다. (Globular Clusters Give Astronomers Cluster Headaches)
4. 빅뱅 4억 년 후인 134억 년 전 은하 발견과 10억 광년 크기의 거대한 은하들의 벽 : 기록적인 우주 구조들은 빅뱅 이론에 도전한다. (Record-Setting Cosmic Structures Challenge Big Bang)
5. ‘암흑 광자’ : 또 하나의 우주론적 퍼지요인 (‘Dark photons’ : another cosmic fudge factor)
6. 우주론자들은 새로운 물리학을 필요로 한다. : 팽창 속도 수수께끼와 블랙홀들의 미스터리한 정렬 (Cosmologists Need New Physics)
7. 빅뱅 이론은 자가-파괴 되고 있다. (Big Bang Continues to Self-Destruct)
8. ‘영원한 빅뱅 우주’를 주장하는 새로운 빅뱅이론 (An eternal big bang universe)
9. 우주론의 계속되는 위기 (Cosmology in Perpetual Crisis)
10. 빅뱅의 빛에 그림자가 없다. (‘Light from the big bang’ casts no shadows)
11. 암흑물질은 플로지스톤의 길을 가고 있는가? (Is Dark Matter Going the Way of Phlogiston?)
12. 빅뱅이론의 딜레마 : 초기 우주에 갑자기 등장하는 은하들 ; 빅뱅 후 약 1억5천만 년이 지난 시점에 은하가? (Let There Be Light Puzzles for Cosmologists)
13. 태양계 형성 이론이 도전받고 있다. (Solar System Theories Challenged)
14. 다중우주론 : 우리 우주는 수많은 우주들 중 하나인가? (Multiverse: Is Our Universe One of Many?)
15. 우주론자들은 암흑에서 헤메고 있다. : 암흑물질과 암흑에너지가 가리키는 것은? (Cosmologists Are Blind in the Dark)
16. 별의 형성을 관측하고픈 희망 : 항성의 형성은 설명되지 않고, 그냥 가정되고 있다. (Wishing Upon Star Formation)
17. 암흑물질은 여전히 탐지되지 않고 있다. (Dark Matter Remains Missing)
18.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가정들 : 수십억 광년의 별빛은 성경적 창조론을 부정하는가? (Distant Starlight. Does it disprove Biblical creation?)
19. 우주에서 기괴한 ‘빠른 전파 폭발’의 관측 (Bizarre Bursts in Space)
20. 암흑물질은 여전히 암흑 속에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Dark Matter is Still Very Dark and Very Mysterious)
21. 성숙한 은하들의 갑작스런 출현과 위기에 처한 빅뱅 우주 진화론. (Galaxy Evolution Crisis: Start Over)
22. 빅뱅이론을 또 다시 비판하고 있는 이론물리학자들 (Big Bang Blowup at Scientific American)
23. 빅뱅이론에 반대되는 증거들 목록 (Evidence Against the Big Bang)
24. 빅뱅 우주론이 맞는다면, 왜 새로운 중력이론을 찾고 있는가? (Why look for a new theory of gravity if the big bang cosmology is correct?)
25. 물질주의적 빅뱅 우주론이 필연적으로 이끄는 곳은? 암흑물질, 암흑에너지, 암흑행성, 암흑항성, 암흑은하, 암흑우주.. (Where materialism logically leads)
26. 별의 자연적 탄생은 암흑물질을 가정하지 않는다면 불가능하다. (Stars just don’t form naturally - ‘dark matter’ the ‘god of the gaps’ is needed)
27. 우주 모든 곳에 암흑물질을 가정하는 이유는? (Why is Dark Matter everywhere in the cosmos?)
28. 빅뱅의 특이점 - '암흑'의 시작 : 우주는 ‘무’에서부터 자연적으로 형성되었는가? (The singularity—a ‘Dark’ beginning Did the universe form spontaneously from nothing?)
29.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은하가 우주의 중심부에 위치함을 가리킨다. 1 (Our galaxy is the centre of the universe, ‘quantized’ redshifts show)
30.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은하가 우주의 중심부에 위치함을 가리킨다. 2 (Our galaxy is the centre of the universe, ‘quantized’ redshifts show)
31.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 우리 은하는 우주의 중심부 근처에 위치하는 것으로 보인다. (Our galaxy near the centre of concentric spherical shells of galaxies?)
32. 빠르게 희미해지는 퀘이사들이 발견되었다. : 그것은 성경적 창조론 모델과 어떻게 적합한가? (Changing-look quasars : how do they fit into a biblical creationist model?)
33. 암흑물질 미스터리는 더 깊어지고 있다. (Dark Matter Mystery Deepens)
34. 행성 형성 이론과 모순되는 또 하나의 발견 : 작은 별 주위에 거대한 행성이 존재하고 있었다. (Giant Planet Sends Planetologists Scrambling)
35. 빅뱅 이론에 의하면, 우주는 존재해서는 안 된다. : 물질과 반물질의 비대칭 문제는 더 심각해졌다. (Big Bang Scientists: Universe Shouldn't Exist)
36. 미스터리가 되고 있는 최근의 세 천문학적 발견 : 작은 별에 거대 행성, 성숙한 먼 은하, 반복 폭발하는 근처의 별 (Three Discoveries Mystify Astronomers)
37. 암흑물질은 신화인가? (Is Dark Matter a Myth?)
38. 게임은 끝났다 : 암흑에너지는 가짜 과학이었다. (It’s Over: Dark Energy Was Fake Science)
39. 천문학 이론들은 지속적으로 틀리고 있다. : 목성, 외계행성, 백색왜성, 우주 팽창율의 관측은 예상과 달랐다. (Astronomical Theories Totally Wrong and Upside Down)
40. 빅뱅이론에서 허블상수 값의 불일치 (Big Bang Hubble Contradiction)
41. 암흑물질이 거의 없는 은하가 발견됐다. (A Galaxy with Little or No Dark Matter)
42. 다중우주 : 진화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Multiverses : no help for evolution)
43. 암흑물질은 또 다시 발견되지 않았다. (Dark Matter Fails Another Test)
44. ‘엔코드’ 연구로 밝혀진 유전체의 초고도 복잡성. : ‘정크 DNA’ 개념의 완전한 몰락 (ENCODE Reveals Incredible Genome Complexity and Function)
45. 화학진화는 사실인가? : 생명체의 자연발생설은 부정된 이론이다. (Is chemical evolution true?)
46. 단백질이 진화될 수 없음을 밝힌 한 새로운 연구 : 단백질은 돌연변이들로 개선될 수 없다. (Study Shows Proteins Cannot Evolve)
47. 유전 정보의 기원은 무엇인가? : 과학자들이 생명의 기원을 찾는 새로운 방법을 제안하다. (ASU researchers propose new way to look at the dawn of life)
48. 창조론에 가까운 생명의 기원에 관한 진화 연구. (Evolution of Life Research Close to Creation)
49. 진화론자들의 글에서 감지되는 공황 상태 : 생명체는 차가운 얼음 바닷물에서 출현했을 수도 있다? (Detecting Panic in Evolution Articles)
50. 브롬이 없다면, 생물들은 존재할 수 없었다. : 생명체가 존재하기 위한 필수적 원소는 28개 (Without Bromine, There Would Be No Animals)
51.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1부. : 유전정보는 자연주의적 과정으로 생겨날 수 없다.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One)
52.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2부. : 생물학적 정보 생성의 어려움과 컴퓨터 시뮬레이션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Two)
53. '생명의 기원' 논란의 종지부 : 산소는 처음부터 있었다. (Curtains for OOL: Oxygen Was Present from the Start)
54. 3차원적 구조의 DNA 암호가 발견되다! : 다중 DNA 암호 체계는 진화론을 기각시킨다. (Three-Dimensional DNA Code Defies Evolution)
55. 41억 년 전에 생명체가 이미 지구에 존재했다고? : 새롭게 주장되는 최초 생명체의 출현 연대와 문제점들. (New First Life Estimate Creates More Problems)
56. 진화론을 논리적으로 허무는 생명정보이론 <부제: 컴퓨터 과학자가 본 다윈주의의 허구성>
57. 지성을 가진 잉크? (Intelligent Ink?)
58. 열수공에서 생명의 기원은 화학적으로 불가능해 보인다. (Hydrothermal OOL Chemistry Is Unlikely)
59. 가장 작은 세포는 진화론에 도전한다 : 473개 유전자들을 가진 세포가 자연 발생할 수 있을까? (Minimal Cell Challenges Naturalism)
60. 37억 년 전 화석의 발견으로 다시 써야하는 생명체 역사 : 세포의 자연발생에 필요한 시간은 더욱 줄어들었다. (Cellular Evolution Debunked by Evolutionists)
61. 4차원으로 작동되고 있는 사람 유전체 : 유전체의 슈퍼-초고도 복잡성은 자연주의적 설명을 거부한다. (The four dimensional human genome defies naturalistic explanations)
62. 생명정보의 비밀
63. 43억 년 전의 생명체가 발견됐다? : 가장 초기의 미생물도 오늘날의 것과 유사했다. ('Oldest Evidence' of Life?)
64. 엔코드 프로젝트에 뒤이은 4D 뉴클레옴 프로젝트는 DNA의 슈퍼-초고도 복잡성을 밝혀낼 것이다. (The 4D Nucleome Project Helps Creationist Research)
65. 생명의 기원에 관한 진화론자들의 속임수 (Origin-of-Life Theories Cheat)
66. 생명의 기원에 대한 자연발생설의 진화 : 최초의 생명체는 화산 온천에서 생겨났다? (Evolutionary Storytelling Evolves : the Case of Origin of Life. The Latest Episode in Evolving Origin-of-Life Stories.)
67.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유신진화론
68. 세포의 수선 메커니즘은 생명체의 자연발생설을 더욱 확실하게 기각시키고 있다. (Cell Repair Requirement Demolishes Origin-of-Life Speculation)
69.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이 과학적일 수 있을까? : 극히 드문 우연들에 기초하는 진화론이 과학? (How the Stuff Happens Law Can Be Scientific)
70. 도마뱀의 색깔 변화는 사전에 구축되어 있었다. : 1주일 만에 일어나는 변화는 진화론적 설명을 거부한다. (Lizards Pre-Programmed to Adapt Their Coloration)
71. 생물 종의 90%는 최근에 같은 시기에 출현했다. : 진화론과 상충되는 충격적인 DNA 연구 결과 (Study: 90% of Species Have a Recent Origin)
72. 근거 잃는 진화론…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논문 : DNA 바코드 분석 결과, 현존하는 생물 종의 90%는 같은 시기에 등장했고, 종들 사이에 중간 형태는 없었다!
73. 농업의 기원은 진화론적 장구한 연대를 부정한다. : 30만 년 전에 출현한 현대 인류가 1만 년 전에 농업을 시작? (Origin of Agriculture Defies Evolutionary Long Ages)
74. 진화론자들의 우스꽝스러운 진화 이야기들 : 눈썹, 이족보행, 커다란 코, 빗해파리, 진화적 힘, 성선택... (Silly Darwinian Stories to Laugh At)
75. 진화론이라는 신비주의와 과학의 종말 (Evolutionary Mysticism and the End of Science)
76.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말,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 광합성, 육상식물 등의 출현 시기는 더 내려갔다. (Most Common Phrase in Evolution Media: “Earlier Than Thought”)
77.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론 (Darwinian Explanations Are Religious)
78. 진화론은 사실인가? 2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12가지 잘못된 주장. (12 Arguments Evolutionists Should Avoid)
79. “진화론은 사실이다”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Argument 1 : “Evolution Is a Fact”)
80. 그리스 트라칠로스에서 발견된 570만 년 전의 완전한 사람발자국으로 붕괴되고 있는 인류 진화론 (Cretan footprints stomp on human evolution Best explained by creation model)
81. 진화론-창조론 논쟁이 중요한 이유 : 토양, 나무, 그리고 그들의 열매 (Soil, trees and their fruit. Why creation matters!)
82. 상동성과 상사성 : 진화론의 문제점을 감추기 위한 속임수 용어. (Homology made simple)
83. 돌연변이의 행진 - 족보견과 인공선택 : 인공선택과 자연선택 모두 유전자 풀의 감소 과정이다. (‘Parade of Mutants’—Pedigree Dogs and Artificial Selection)
84. 개들의 다양한 품종과 변화의 한계 : 창조된 ‘종류(kind)’ 내에서의 다양성은 진화가 아니다. (Dog Breeding: Exploring the Limits of Change)
85. 부정선택은 다윈이 원했던 것이 아니다. : 돌연변이의 축적은 발전이 아니라, 쇠퇴를 초래한다. (Negative Selection Is Not What Darwin Wanted)
86. 동물들의 본능은 어떻게든 진화했다? : 진화론자들의 추정 이야기는 과학적 설명이 될 수 없다. (Instinct : ‘Somehow’ Is Not an Evolutionary Explanation)
87. 모든 곰 종들은 한 쌍의 곰 종류에서 유래했다. (All Bears Are Brethren)
88. 돌연변이는 치명적 심장마비를 초래하고 있었다. (Mutation Underlies Fatal Heart Condition)
89. 수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호박 속 진드기에서 포유류의 완전한 혈액세포와 기생충이 발견되었다. (Tick Talk : Mammal Blood Found in Amber)
90.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 (Is evolution true?: 21 bad arguments for biological evolution)
91. 진화론은 얼마나 많은 비정상과 예외들을 수용할 것인가? (How Many More Anomalies Can Darwinism Take?)
92. 유전자 무질서도가 증가하고 있다는 실제적 증거들 :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서 돌연변이 축적의 결과 (More evidence for the reality of genetic entropy)
93. 진화론자들에게 보내는 15개의 질문 (15 Questions for Evolutionists)
94. 진화론 : 끊임없이 수정되고 있는 이론 (Evolution: A Theory in Constant Revision)
95. 급속한 진화(변화)는 진화론을 부정하고, 창조론을 확증하고 있다. (Fast Evolution Confirms Creationist Theory)
96. 오류를 피하기 위해 조작되고 있는 진화론 (Fudging Evolution to Avoid Falsification)
97. 만우절의 농담과 같은 진화론자의 주장들. :보존된 유전자들, 약자생존, 실러캔스 이야기 (Darwinism as an April Fool Prank)
98. 위키백과 : 진화론적 편견의 반창조론적 웹사이트 (Wikipedia : A dubious source, but a powerful tool for suppressing dissent)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Archive Classic: W...
창조 영상물들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Free Creation Films Ea...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