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마다 지은 이가 있으니 만물을 지으신 이는 하나님이시라 [히브리서 3: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창조진화 토론 HOME > 자료실 > 창조진화 토론
진화론에 대한 증거들은 모든 과학 분야에서 압도적인가?
(Overwhelming Evidence in All Fields of Science Supports Evolution?)
AiG

   아이러니하게도 다윈의 ‘종의 기원’이 발표되기 이전의 수세기 동안, 대다수의 과학자들은 그 반대가 사실임을 발견해왔었다. 즉 '증거'들은 창조를 지지한다는 것이었다. 다윈으로 인해 무엇이 바뀌었을까? 증거가 아니다. 오히려 해석이, 시작점이 바뀐 것이었다. (즉,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에서 인본주의인 사람의 말로 옮겨진 것이다). 창조론자들은 하나님의 말씀에 비추어 모든 것들을 바라보았고, 증거들은 성경의 기록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보았다. 실제로 '중립적인' 출발점은 없다. 그들이 인정하든 그렇지 않든 간에, 모든 사람은 특정한 사고  방식(즉, 세계관)에 따라 '사실'들을 해석한다.[1]

창조론자들은 창조를 지지하는 ”압도적인 증거”들을 가지고 이 논쟁에 응할 수 있다. 그러나 창조론자들은 증거들만을 근거로 이 논쟁에 참여하는 것에 주의해야한다. 왜냐하면 ”증거들은 그 자체가 말하고 있지 않다”는 점 때문이다. 증거들은 해석되어야 한다. 공룡 화석은 말을 할 수 없고, 그 연대를 표시해놓고 있지 않다. 따라서 하나님께서 돌들이 소리 지르게 하시지 않으시면(눅 19:40), 아무도 그 증거들을 가지고 논쟁을 승리했다고 주장할 수 없다. 창조론/진화론 양측 진영은 자신들의 주장을 지지하는 증거들의 양을 가지고 승리를 말할 수 없다. 양측은 자신들의 세계관에 따라 그 증거들을 해석하기 때문에, 논쟁은 그 증거들이 올바르게 해석되고 있는지에 중심을 두어야 한다.

 

 

 

 

 

 

 

세계관(worldview)이란 사람이 자신의 전제(신념)에 기초하여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이며, 자신의 행동 방식에 영향을 미친다. 오늘날 중요한 두 가지 세계관은 기독교적인 성경적 세계관과 세속적인 인본주의적 세계관이다. Dictionary.com은 인본주의(humanism)를 ”인간의 이익, 가치, 존엄성을 우선하는 사고 방식 또는 행동 방식”으로 정의하고 있다. 세속적 인본주의는 고상한 것 같지만, 하나님과 하나님의 말씀을 배제한다. 대신, 세속적 인본주의자는 자연주의, 진화론, 상대적 진리, 문화적 또는 개인적 도덕성과 같은 신념을 가지고, 사람의 이성에만 의존한다. 보디 보챔(Voddie Baucham)은 세속적 인본주의와 성경적 세계관을 다섯 가지 요소로 대조하였다.[2] :

 

보챔에 따르면, 세속적 인본주의(그리고 그것을 이루고 있는 자연주의적 물질주의)는 물질이 모든 것이라는 가정에 기초를 두고 있으며, 따라서 모든 지식은 이성과 과학적 방법을 통한 만물에 대한 연구로부터 파생된다. 반면에 기독교적 유신론은 하나님께서 이 세계와 만물을 창조하셨다는 것을 주장한다. 그러므로 지식 추구는 이성과 계시 간의 균형을 이루어야만 한다는 것이다.[3]

세속적 인본주의자는 자신을 중립적이라고 칭하며, 증거들에 대한 토론에서 창조론자에게 성경을 떠나도록 도전할 수 있다. 그러나 중립적 지대는 없다. 세속적 인본주의는 사람의 생각에 기초한 세계관이다. 그러나 성경적 세계관은 오류가 없는 하나님의 말씀에 근거한다. 따라서 진화론자들이 창조론자의 견해를 '종교적'이라고 주장한다면, 창조론자들은 세속적 인본주의자들도 일종의 종교인 진화론으로 인해 총명이 어두워지고 무지함 가운데 있음을 보여주어야 한다.(엡 4:18).

우선, 세속적 인본주의자들은 그의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가 없다. 왜냐하면 첫째, 유물론적인 자연주의적 세계에서 (무작위적인 과정으로 우연히 생겨난) 사람의 이성은 무의미하고 하찮은 것일 수 있기 때문에, 논리의 법칙과 같은 관념의 법칙은 존재할 수 없다. 둘째, 적자생존의 세계에서 도둑질과 살인과 같은 것들을 비도덕적이라고 말할 수 없다. 셋째, 과학은 우주와 만물이 자연의 법칙에 따라 질서정연하게 움직이고, 예측 가능하다는 것을 전제할 때 이루어지는 것이다. 우주와 자연이 무작위적인 과정으로 진행된다면, 과학적 설명은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이성적으로 판단하고, 절대적 도덕 기준을 정하고, 과학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세속적 인본주의자들도 성경적 근거 위에서만 수행할 수 있다. AiG(Answers in Genesis)는 이것을 창조의 궁극적인 증거라고 부른다. 논리의 법칙, 절대적 도덕성, 자연의 통일성은, 질서정연한 물리 법칙들을 통해 우주를 붙들고 계시며, 양심과 지적 능력을 지니도록 인간을 창조하셨던, 불변의 창조주에 의해서만 유래될 수 있는 것이다.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특별 계시를 이해하고 신뢰하는 사람들은 우주와 만물에 나타난 하나님의 일반 계시를 정확하게 해석할 수 있으며, 경이로운 DNA, 동식물들, 지구, 태양계에 이르는 증거들이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것으로 인해 경탄한다.(시편 19편). 또한 성경은 죽음과 재앙의 증거들을 저주와 홍수의 결과로 해석하고, 죄인들에게 닥쳐올 하나님의 심판에 대한 경고로 이해하는 것이다. 또한 성경은 창조주이시며, 구속주이신 예수님께 나아오는 사람들에게 완전한 새 하늘과 새 땅을 허락하신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주고 있는 것이다.

”먼저 이것을 알지니 말세에 조롱하는 자들이 와서 자기의 정욕을 따라 행하며 조롱하여 이르되 주께서 강림하신다는 약속이 어디 있느냐 조상들이 잔 후로부터 만물이 처음 창조될 때와 같이 그냥 있다 하니 이는 하늘이 옛적부터 있는 것과 땅이 물에서 나와 물로 성립된 것도 하나님의 말씀으로 된 것을 그들이 일부러 잊으려 함이로다
   
이로 말미암아 그 때에 세상은 물이 넘침으로 멸망하였으되 이제 하늘과 땅은 그 동일한 말씀으로 불사르기 위하여 보호하신 바 되어 경건하지 아니한 사람들의 심판과 멸망의 날까지 보존하여 두신 것이니라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그러나 주의 날이 도둑 같이 오리니 그 날에는 하늘이 큰 소리로 떠나가고 물질이 뜨거운 불에 풀어지고 땅과 그 중에 있는 모든 일이 드러나리로다
   
이 모든 것이 이렇게 풀어지리니 너희가 어떠한 사람이 되어야 마땅하냐 거룩한 행실과 경건함으로 하나님의 날이 임하기를 바라보고 간절히 사모하라 그 날에 하늘이 불에 타서 풀어지고 물질이 뜨거운 불에 녹아지려니와 우리는 그의 약속대로 의가 있는 곳인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보도다” (베드로후서 3:3–13)


Further Reading
What’s the Best 'Proof” of Creation?

Footnotes
1. '12 Arguments Evolutionists Should Avoid,” Answers in Genesis, https://answersingenesis.org/theory-of-evolution/12-arguments-evolutionists-should-avoid/.
2. Voddie T. Baucham Jr., Family Driven Faith: Doing What It Takes to Raise Sons and Daughters Who Walk with God (Wheaton, Illinois: Crossway Books, 2007), 77.
3. Ibid., 82.

 

출처 : AiG, 2017. 12. 16.
URL : https://answersingenesis.org/what-is-science/overwhelming-evidence-in-all-fields-of-science-supports-evolution/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진화론은 사실이다”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Argument 1 : “Evolution Is a Fact”)
2. 진화론은 사실인가? 2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12가지 잘못된 주장. (12 Arguments Evolutionists Should Avoid)
3.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론 (Darwinian Explanations Are Religious)
4.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말,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 광합성, 육상식물 등의 출현 시기는 더 내려갔다. (Most Common Phrase in Evolution Media: “Earlier Than Thought”)
5. 진화론-창조론 논쟁이 중요한 이유 : 토양, 나무, 그리고 그들의 열매 (Soil, trees and their fruit. Why creation matters!)
6. 수학으로 진화론을 부정했던 과학자 - 쉬첸베르제 : 무작위적 돌연변이로 유전정보의 진화는 불가능하다. (Marcel-Paul Schützenberger—French Darwin doubter)
7. 다윈의 실패 : 진화론과 모순되는 발견들은 계속되고 있다. (Darwin Fail: Surprising Organisms Follow Their Own Path)
8. 진정한 사이비 과학자들은 누구인가? : 비과학, 반과학인 것은 창조과학이 아니라, 진화론이다. (Will the Real Pseudoscientists Please Stand Up?)
9. 상동성과 상사성 : 진화론의 문제점을 감추기 위한 속임수 용어. (Homology made simple)
10. 무신론으로 들어가는 출입문, 진화론 : 미국 대학생의 무종교 비율에 관한 새로운 조사 (Evolution Is the Doorway to Atheism)
11. 진화론이 만연한 이 시대에도 필요한 외침, ‘오직 성경’ (Sola Scriptura in an age of science)
12. 진화론 진영의 분열은 창조론자들에게 기회가 되고 있다. (Schism in Evolutionary Theory Opens Creationist Opportunity)
13. 생물 교사들 대부분은 진화론 가르치기를 주저하고 있다. (Majority of Biology Teachers Hesitant About Evolution)
14.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 (Is evolution true?: 21 bad arguments for biological evolution)
15. 진화론자들에게 보내는 15개의 질문 (15 Questions for Evolutionists)
16. 급속한 진화(변화)는 진화론을 부정하고, 창조론을 확증하고 있다. (Fast Evolution Confirms Creationist Theory)
17. 진화론자들의 예측은 계속 빗나가고 있다 : 박테리아, 새둥지, 광합성, 성선택, 동갑동물, 판다, 토마틸로 (More Collapsed Darwinian Expectations)
18. 진화론과 모순되는 화석들의 지속적인 발견 (Rethinking Fossils)
19. 진화론 : 끊임없이 수정되고 있는 이론 (Evolution: A Theory in Constant Revision)
20. 진화론적 유인원 개념이 붕괴되고 있다. : 호모 하빌리스와 호모 에렉투스가 1만4천 년 전에도 살았다? (Antique Homo Claims Threatened by New Bones)
21. 가장 작은 세포는 진화론에 도전한다 : 473개 유전자들을 가진 세포가 자연 발생할 수 있을까? (Minimal Cell Challenges Naturalism)
22. 진화론이 신학에 미친 영향 (The Influence of Evolutionism on Theology)
23. 영국에서의 진화론 반대 운동 (The British Evolution Protest Movement, A brief history)
24. 이 시대 교회의 뜨거운 감자, 창조론 대 진화론 논쟁! : 청소년 사역자를 놀라게 하는 조사 결과 (Creation—the ‘dealbreaker’ for today’s generation)
25. 선생님들은 진화론을 불편해하고 있다. (Teachers Squeamish About Evolution)
26.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1부. : 유전정보는 자연주의적 과정으로 생겨날 수 없다.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One)
27. 하나님이 설계하신 생물발광 : 발광 메커니즘이 독립적으로 수십 번씩 생겨날 수 있었는가? 극도의 수렴진화는 진화론을 붕괴시킨다! (God’s Design for Bioluminescence)
28. 만우절의 농담과 같은 진화론자의 주장들. :보존된 유전자들, 약자생존, 실러캔스 이야기 (Darwinism as an April Fool Prank)
29. 동전의 앞면은 진화론의 승리, 뒷면은 창조론의 패배? : 20억 년 이상 동일한 황세균의 발견. (Heads, Evolution Wins—Tails, Creation Loses?)
30. 암 연구는 무심코 진화론의 기초를 붕괴시키고 있었다. : 돌연변이의 축적은 생물체의 손상을 유발할 뿐이다. (Cancer Research Inadvertently Refutes Evolution)
31. 무신론은 진화론을 필요로 한다. : 진화론은 사실로부터 생겨난 것이 아니다. (Atheism needs evolution. Does evolution ‘fall out’ of the facts?)
32. 마술로 간격을 메우고 있는 진화론자들. (Darwinians Fill Gaps With Magic)
33. 과학수업에서 진화론에 대한 비판적 분석은 면제되는가? 진화론을 정밀히 검토해보는 데에 사용될 수 있는 질문 33가지 (Should Evolution be Immune from Critical Analysis in the Science Classroom?)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Archive Classic: W...
창조 영상물들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Free Creation Films Ea...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