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마다 지은 이가 있으니 만물을 지으신 이는 하나님이시라 [히브리서 3: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창조론과 신앙 HOME > 자료실 > 창조론과 신앙
무신론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일어난 일
: 기독교 세뇌한다고 자녀를 빼앗겼던 노르웨이의 부부
권혁상
한국과학기술원 재료공학과 교수
한국창조과학회 부회장
대전지부장

     2015년 11월 중순, 노르웨이 나우스트달(Naustdal, 주민 1,100여명)에서 살고 있는 마리우스 보드나리우(Marius Bodnariu) 가족에게 일어난 악몽과 같은 끔직한 사건은 진화론 즉 무신론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기독교인이 당할 수 있는 고통을 극명하게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그리고 앞으로 다가올 세상이 어떠할지를 보여주는 예고편 같은 사건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

남편 마리우스는 시장 집무실의 IT 엔지니어로, 그리고 아내 룻 보드나리우(Ruth Bodnariu)는 지방병원의 간호사로 일하는 기독교인 부부로, 생후 3개월 된 아이부터 중학교 재학 중인 장녀까지 3남2녀를 양육하고 있는 행복한 부부였다. 이들 부부는 루마니아의 한 기독교 자선 센터에서 만나, 불우한 아이들을 돌보며, 그들에게 복음전하는 사역을 하다가 결혼하게 되었고, 아이들에게 더 나은 교육환경을 제공하려고, 아내 룻의 고국인 노르웨이의 소도시 나우스트달로 이주하여 약 10여 년째 살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중학교 다니는 장녀가 학교 친구들과 이야기 하는 중 ”하나님이 죄를 벌하신다”고 말하는 것을 옆에서 들은 교장선생님이 그 학생이 ”광신적인 기독교인 부모로부터 기독교 세뇌적인 교육을 받고 있는 것”으로 우려하여, 아동복지기관인 '바르네베르넷(Barnevernet)”에 신고하면서 벌어졌다. 바르네베르넷은 학교에 있는 두 딸을 데려가 여러 유도 질문을 하면서 부모들에게 맞은 적이 있냐고 물었고, 딸들은 그들이 잘못하면 부모가 손바닥으로 등이나 머리를 때린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바르네베르넷은 경찰과 함께 집에 있던 두 아이를 그 부모로부터 빼앗아갔고, 그 다음 날(11월 17)에는 생후 3개월 된 아들까지 빼앗아갔다. 그리고 그 부모는 자녀에게 신체적 학대를 했다는 이유로 자녀양육권을 빼앗겼다. 5남매들은 양육을 위탁 받은 3가정으로 나뉘어 보내진 후, 생후 3개월 된 아들은 한 주에 2번, 두 아이들은 한 주에 한 번 방문이 허락되었고, 장녀와 차녀는 아예 부모와 만남을 차단하였다.

남편 마리우스의 동생 다니엘에 따르면, ”형과 형수는 보통의 기독교인 부부로서 결코 자녀들을 학대한 적이 없고, 잘못하면 약한 체벌만 가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바르네베르넷은 자녀들을 병원에 데려가 물리적으로 학대 받은 증거를 찾으려고, 피부검사, CT 촬영 등을 했지만, 그 증거를 전혀 찾지 못했다. 바르네베르넷은 자녀들을 빼앗아가는 과정에서 그 부모들에게 확인도, 설명도 하지 않았고, 그 이웃 사람들에게 보드나리우 부부에 대한 인터뷰 조사도 하지 않았다.

자녀를 돌려 달라는 탄원이 노르웨이 정부로부터 수차례 거부되자, 보드나리우 부부는 그들의 억울한 내용을 인터넷 (http://bodnariufamily.org/)에 올려 세상에 알렸고, 이를 알게 된 기독교인들이 루마니아, 미국, 캐나다, 스페인의 노르웨이 대사관 앞에서 항의 데모를 지속적으로 벌여, 결국 사건 발생 7개월 후인 2017년 6월 14일, 바르네베르넷은 다섯 자녀들을 부모에게 돌려보냈다. 자녀들을 돌려받았지만, 보드나리우 부부는 지역 경찰과 아동복지기관으로부터 지속적으로 감시를 받고 있다. 현재 보드나리우 부부는 가족의 치유와 평화를 찾아 루마니아로 이주할 준비를 하고 있다.

노르웨이는 루터교가 국가종교로, 명목상으로 인구의 83%가 기독교로 분류되어, 왕 즉위식, 결혼, 장례, 세례가 루터교 의식으로 진행되는 나라다. 그러나 최근(2010년) 조사에 따르면, 신이 있다고 믿는 사람들(이슬람 포함)은 22%에 불과할 정도로 대부분은 무신론자다.

왜 기독교 국가인 노르웨이가 참 기독교인이 급격히 줄어, 인구의 약 80%가 무신론자가 되었을까? 이는 서유럽 대부분의 나라가 비슷한데, 100여 년 전부터 진화론을 학교에서 교육한 후 벌어진 일이다. 진화론은 과학이 아니고 무신론자들의 믿음에 불과한데, 이를 과학인 것으로 공교육에서 가르친 결과, 무신론자들이 양산된 것이다. 2차 세계대전 당시 히틀러 나치 정부의 홍보 장관인 괴벨스는 ”거짓말은 처음에는 부정되고 의심받지만 자주, 오랫동안, 크게 말하면 사실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과학적 증거가 전혀 없는 거짓의 진화론도 중·고등학교 6년 동안 과학시간에 지속적으로 배우게 되면, 진화론을 과학으로 믿게 되고, 결국 무신론자가 될 수밖에 없다.

보드나리우 가족의 장녀가 재학 중인 중학교 교장선생님도 진화론의 피해자로서 ”하나님이 죄를 벌하신다”고 무심코 이야기한 장녀의 말을 듣고 큰 충격을 받은 것 같다. 교장 본인은 하나님이 없는 것으로 믿고 있는데, 어린 학생(장녀)이 1)하나님은 계시며, 2)그 하나님이 죄를 지으면 벌하신다고 말하는 것은 마치 무신론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장녀가 이단 사이비 종교에 빠진 것으로 보았고, 그 주범이 장녀의 기독교인 부모로 판단한 것이다. 놀라운 것은 신고를 받은 아동복지기관, 즉 바르네베르넷 직원이나 지역 경찰, 법원 판사 등 모두 교장선생님과 같이 무신론자 입장에서 이 사건을 처리한 점이다. 이들에게는 부모가 자녀들의 나쁜 행실을 바로 잡기 위해 손바닥으로 머리나 등을 때린 것을 아동학대로 간주한 반면, 보드나리우 부부는 성경 말씀대로 자녀의 올바른 행실을 위해 자녀들의 적절한 체벌은 사랑의 매(회초리)로 본 것이다 ;

”회초리를 아끼는 자는 자기 아들을 미워하거니와 그를 사랑하는 자는 어릴 때에 그를 징계하느니라” (KJV 잠 13:24).

”그(자녀)를 회초리로 때려서 그의 혼을 지옥에서 건질지니라” (KJV 잠 23:14).

미국은 25개 주에서 과학시간에 진화론과 창조론을 균형 있게 가르쳐, 학생들에게 선택하도록 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진화론과 창조론을 동일한 비중으로 과학교육에 반영하여 학생들에게 선택권을 주어야 한다. 국내 교회를 비롯한 기독교계에서 사이비 이단 종교에 대하여는 크게 경계하지만, 공교육에서 무신론자를 대량으로 양산하는 진화론 교육에 관대한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다행스러운 것은 중고등학교 6년 동안 배운 진화론으로 무장된 학생들이라도 창조과학 사역자들이 진행하는 1시간의 창조과학 강의를 듣고 대부분 진화론이 잘못된 것을 깨닫는 점이다. 기독교계가 진화론 교육에 무관심 하는 한 머지않아 우리나라도 무신론자가 지배하는 사회가 되어, 성경은 불법서적으로, 그리고 참 기독교인들은 마치 사이비 이단 광신자로 취급 받는 세상, 즉 보드나리우 가족이 경험한 무서운 세상이 올 것이다.

 

*관련기사 : 노르웨이 정부, ”기독교 세뇌”한다며 크리스천 부부의 자녀5명 양육권 박탈
http://www.missiontoday.co.kr/archives/4949
(2015. 12. 29. 미션투데이)

”다섯 아이를 뺏겼어요!” 기독교인 부모의 눈물…전세계 항의시위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0206859&code=61221111&sid1=mis&sid2=0010
(2015. 12. 30. 국민일보)

노르웨이 정부, ”하나님께서 죄 벌하신다” 는 가정교육 이유로 자녀 양육권 박탈하고 입양 추진
http://www.pe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97
(2016. 1. 4. 목장드림뉴스)

‘기독교 세뇌’한다고 자녀 빼앗긴 노르웨이 부모, 양육권 회복
http://gnpnews.org/archives/20697?ckattempt=1
(2016. 6. 8. 복음기도신문)

 

출처 : 대전지부 소식지 GooD 42호

관련 자료 링크:

1. 사람이 하나님을 창조했다는 무신론자들의 광고가 시카고에 등장했다. (Atheist Ads in Chicago Say Man Created God)
2. 공교육 체계에서 문제아를 만드는 방법 (How to build a bomb in the public school system)
3. 진화론이 청소년에게 미치는 영향
4. 당신의 동굴인 아이 길들이기? : 새로운 ‘대중 전문가’는 아이 양육에 진화론을 이용하고 있었다. (Taming your caveman children?)
5. 진화론의 뿌리와 열매 (Roots and fruits)
6. 진화론이 낳은 괴물, 아돌프 아이히만 (The struggle for the soul of Adolf Eichmann)
7. 진화론의 유산, 우생학 다윈의 사촌 프랜시스 골턴이 남긴 인종차별 사상 (Eugenics … death of the defenceless. The legacy of Darwin’s cousin Galton)
8. 스탈린의 죽음의 철도가 폭로되다 (Stalin’s Railroad of Death Unearthed)
9. 다윈주의와 제1차 세계대전 (Darwinism and World War One)
10. 노르웨이의 학살자 : 문화적 기독교인, 실질적 진화론자 (Norway Killer Cultural Christian, Practical Darwinian)
11. 창조론과 진화론이 교회에 미치는 영향
12. 진화론 - 영적 세계에 대한 거부 수단 (Evolution - the ultimate antidote to spirituality)
13. 핀란드 고교 총기사건의 살인자는 다윈의 기준을 가지고 있었다. (Modern Nazi Killer Bears Darwin's Standard)
14. 진화론은 콜럼바인 총기난사 사건을 조장했다고 아버지는 말한다. (Evolutionism Fomented Columbine Disaster, Father Says)
15. 나치즘의 뿌리였던 진화론 (The Darwinian roots of the Nazi tree)
16. 진화론이 지배하고 있는 학계는 창조론을 공격한다. (Evolution-dominated academies attack creationism)
17. 미국의 진화론자들 : 히틀러에게 영감을? (America’s evolutionists : Hitler’s inspiration?)
18. 모택동은 다윈으로 인해 7천7백만 명을 살해했다. (Mao Tse-Tung Killed 77 Million for Darwin)
19. 진화론과 사회악 (Evolution and social evil)
20. 진화론 교육의 영향력 - 1 : 공립학교에서 급속히 확산된 진화론 교육
21. 진화론 교육의 영향력 - 2 : 사회적인 도덕규범은 진화론의 교육과 선전으로 무너졌다.
22. 진화론 교육의 영향력 - 3 : 학위를 거부당한 창조론을 믿었던 학생들
23. 오타 벵가의 비극 (진화론에 의해 동물원에 전시됐던 흑인)
24. 창조과학 교육이 왜 필요한가? (How Can We Stand on Scripture in an Evolution-Pushing Culture?)
25. 교육현장에서 바라본 2009 개정 고등과학교과서(융합과학)의 문제점과 제언 Problems experienced in field by the 2009 edition high school science text book (combinatorial approach)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Archive Classic: W...
창조 영상물들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Free Creation Films Ea...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