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구속자요 모태에서 너를 조성한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는 만물을 지은 여호와라 나와 함께한 자 없이 홀로 하늘을 폈으며 땅을 베풀었고 [이사야 44:2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지적설계 HOME > 자료실 > 지적설계
되돌이 후두신경은 형편없는 나쁜 설계가 아니다.
(Major Evolutionary Blunders :
The 'Poor Design' of Our Recurrent Laryngeal Nerve)
Randy J. Guliuzza

    ”당신 또 시작이군요(There you go again)” 1980년 미국 대통령 선거 토론에서 로널드 레이건(Ronald Reagan)이 현직 대통령이었던 지미 카터에게 했던 유명한 말이다. 이 간결한 구절은 모욕은 아니지만, 확실히 듣기 좋은 말은 아니다. 이 말은 상대방의 주장이 진실이 아닌 잘못된 주장이며, 오래된 진부한 주장임을 의미하는 말이다.

최근 월스트리트 저널에 게재된 데이비드 바라쉬(David Barash)의 글에 대해서도 ”당신 또 시작이군요” 라는 말은 적절해 보인다. 그는 '불완전한 복제품'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사람의 몸(human bodies)은 잘못 설계된 모든 것들 중에서 으뜸이라는 오래된 진화론적 주장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하고 있었다.[1] 진화 심리학자인 바라쉬는 제레미 테일러(Jeremy Taylor)의 책 ‘진화된 몸(Body by Darwin)’을 리뷰하며 흥분하고 있었다. 그 책은 사람의 몸이 진화적 역사를 어떻게 반영하고 있는지에 대한 몇 가지의 주장되는 예들을 나열하고 있었다. 많은 진화론자들은 생물체에서 '형편없는 설계(poor design, 나쁜 설계)'라는 것들이 창조론을 반대하며 진화론을 지지하는 과학적 증거라고 믿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사고는 많은 문제점들을 가지고 있다.

지적인 설계자가 형편없는 설계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견은 본질상 과학적인 주장이 아니라, 신학적인 주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진화론자들은 형편없는 설계의 증거를 찾아내는 일이 과학적 연구라고 믿고 있다. 그러나 형편없는 설계로 말해지고 있는 구조들도 진화론적 추정과 외삽(즉, 상상)들과 비교해보면 극히 일부분이다.[3] 그리고 객관적인 실험으로 '형편없는 설계'가 입증된 적은 없다. 그렇다면, 어떻게 진화론자들은 한 구조를 보고 형편없는 설계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일까?

‘형편없는 설계’라는 주장은 어떤 생물체를 보고 ‘원시적’이나, ‘전이형태’라고 말하거나, 또는 ‘자연선택의 사례’, ‘수렴진화의 사례’라고 주장하는 것과 유사한 것이다. ”당신 또 시작이군요”에 해당하는 이러한 주장은 명백한 관측에 의해서 이루어진 실체가 아니라, 모두 상상에 의한 추정적 해석이다. 그러나 자연주의적 세계관을 가진 세속적 과학자들은 자연에서 이러한 형편없는 설계를 찾기 위해 애쓰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자연이 생물들을 무작위적으로 서툴게 고쳤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형편없는 설계라는 개념은 생각(뇌)이 없는 자연(mindless nature)이 생물들을 창조해냈다는 개념과 분리될 수 없다. 자연은 어떻게 생물들의 형태를 결정하는가? 최근에 보스턴 대학의 진화 생물학자 데이비드 레빈(David Levin)은 자연이 어떻게 생물들을 천천히 조각들을 함께 붙여나가는 지를 설명하고 있었다. 첫째, 생물의 DNA에서 무작위적인 돌연변이는 자연의 힘에 의해서 발생한다. 후에 자연은 부적합한 것에 대해서 죽음이라는 비용을 지불하고, 오직 최적자로 생존한 개체를 선택한다. 그리고 이러한 방법으로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은 환경에 따라 유전체를 조각한다.'[4]

조각한다고(sculpting)? 독자들은 미켈란젤로의 작품처럼 예술가가 심혈을 기울여 조각하는 행동으로 잘못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와는 대조적으로 레빈의 조각은 장구한 세월에 걸친 투쟁과 죽음을 통해 덧붙여진 수억 수천만 개의 유전적 개조를 의미한다. 레빈의 그러한 상상의 조각 과정에 대한 유일한 증거는 그의 생각으로 형편없어 보이는 여러 설계들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조각 과정이나 형편없는 설계로 분류하는 일은 객관적인 관측에 기초한 것이 아니다.

레빈과 같은 진화론자들은 이 보편적인 과정이 본질적으로 계획되지 않은, 무작위적인 것으로, 뒤죽박죽일 것으로 믿고 있다. 두 진화 생물학자들은 ”다중 협력 전사인자가 발달 조절자의 존재에 유리하게 작용한 병합된 결합부위를 포함하여, 함께 서툴게 수선된 조절(유전자) 요소들이 흔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믿고 있다.”[5] 다른 진화 연구자들은 ”유악류 및 무악류 척추동물의 헤모글로빈은 독립적으로 발명됐다는 발견은, 서툴지만 다른 재료들을 사용하여 유사한 설계를 만들어낼 수 있는 자연선택의 능력이 강력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한다.[6] 자연이 어떤 것을 조사하고 채택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자들은 자연선택이 자연에 놀라운 창의력과 전략을 제공할 수 있다고 쉽게 생각해 버린다.


사람의 신체 구조에서 '형편없는 설계'의 목록에는 DNA 자체 뿐만 아니라, 일련의 혈액 응고 반응과 같은 분자적 특성들과, 눈(망막), 목, 산도(birth canals) 등이 포함된다. 또한 진화론자들은 우리의 목에 있는 한 긴 신경인 되돌이 후두신경(recurrent laryngeal nerve, RLN)이 형편없는 설계를 보여줄 뿐만 아니라, 오래 전에 물고기로부터 후손됐음을 가리키는 증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과학적 지식이 축적됨에 따라, 이러한 주장들은 진화론자들의 무지로 인한 실수였음이 밝혀지고 있다. 최근 조사에 의하면, 되돌이 후두신경이 형편없는 설계의 사례라는 진화론자들의 주장이 이전의 실수처럼 또 하나의 실수였음이 밝혀진 것이다.


되돌이 후두신경은 부적응된 것인가?

후두에 있는 성대(vocal cords)는 좌우의 후두신경(laryngeal nerves)에 의해서 지배받는다. 이들 신경은 뇌신경의 하나인 미주신경(vagus nerve)에서 분기된다. 왼쪽에서 미주신경은 두개골에서 시작하여, ​​목 아래로 심장을 향해 내려간다. 되돌이 후두신경은 대동맥(aorta) 바로 아래에서 미주신경과 분기되어 나뉘어진다. 대동맥 아래를 고리처럼 돌아, 되돌이 후두신경은 위쪽으로(되돌아) 올라가며 여러 장기들을 제어하며, 후두에 도달한다. 진화론자들은 왼쪽 되돌이 후두신경이 후두 가까이에서 분기되지 않은 것은 형편없는 설계라고 주장한다. (왼쪽 RLN이 오른쪽 RLN 보다 더 길지만, 각 신경 신호들을 조정되어, 성대는 동시에 자극되고, 정상적 발성이 이루어진다는 것을 주목하라.)

시카고 대학의 진화론 명예 교수인 제리 코인(Jerry Coyne) 박사는 형편없는 설계에 대한 그의 목록에 되돌이 후두신경을 열거하고 있었다. ”진화가 사실인 이유”라는 책에서, 그는 ”자연계에서 최악의 형편없는 설계 중 하나가 포유류에서 이 되돌이 후두신경이다” 라고 주장했다. ”이 이상한 신경은 필요한 것 이상으로 훨씬 더 길다(약 60cm).” 그는 후에 덧붙였다, ”이 되돌이 후두신경의 우회 경로는 형편없는 설계일 뿐만 아니라, 심지어 부적응의 사례일 수 있다.”[7]

그는 그 신경 경로에 대한 유일한 합리적인 설명은 그것이 원래 물고기의 아가미에서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나중에 물고기에서 양서류가 진화했고, 파충류와 포유류는 양서류로부터 진화했다. 그 다음에, 그는 말했다. ”사람의 진화 동안에 우리의 심장은 대동맥의 역진화를 유지하기 위해 가슴 쪽으로 이동했다. 따라서 후두신경은 길게 늘어나게 되었고, 우리의 후두(물고기는 가지고 있지 않은)로 위쪽으로 되돌아갔다.”[7]

고생물학자인 도널드 프로테오(Donald Prothero)도 동일한 주장을 하고 있었다. ”그러한 설계는 낭비적이다... 뿐만 아니라, 이 신경의 기괴한 경로는 진화적 측면에서 완벽하게 의미가 있는 것이다. 물고기와 초기 포유류 배아에서, 되돌이 후두신경의 전구체는 목의 깊은 부위에 있는 여섯 번째 아가미활(gill arch)에 부착되어 있었다.”[8]

되돌이 후두신경의 구조는 진화론을 찬성하는, 형편없는 설계의 부정할 수 없는 증거로 간주되며 대대적으로 선전되고 있었다.


되돌이 후두신경 : 진화론자들의 주장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다!

십 년 이상 전에 출간된 프로테오나 코인의 책에 쓰여진 문헌들은 되돌이 후두신경이 대동맥 궁 아래를 지나 고리처럼 되어있는 것에 대한 아주 좋은 이유를 설명해주고 있었다. 되돌이 후두신경은 태아의 출생 전 발달 동안에 몇몇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그들 중 하나는 매우 중요하며, 흥미롭다.

배경 설명을 하자면, 태아가 어머니의 자궁에서 발달하는 동안, 양수 속에서 살아가고 있으므로, 태아의 폐는 산소 교환을 위해 작동되지 않는다. 따라서 대부분의 피는 폐로 가지 않고 어떤 임시적인 지름길(temporary shunts)을 통해서 지나간다. 하나의 지름길이 폐동맥과 대동맥을 연결하고 있는, 근육 벽으로 이루어진 한 작은 동맥이다. 그것의 라틴어 이름은 동맥관(ductus arteriosis)이다. 아기가 출생을 하여 첫 번째 숨을 쉬면, 그 동맥은 특정 신호를 감지하고, 그 동맥관을 폐쇄시키기 위해서 근육 벽을 수축시킨다. 이제 혈액은 폐로 강제로 송출되는 것이다. 왜 동맥관은 다른 동맥들에 비해 훨씬 더 적은 탄성 섬유들의 근육 벽으로 되어 있는 것일까?

존스 홉킨스 의과대학의 연구자들은 태아의 발달 동안 ”왼쪽 미주신경과 되돌이 후두신경의 분기(나눠짐)는 좌측 여섯째 대동맥 궁의 말단(또는 동맥관 구성요소)을 지지하는 하나의 고리(a sling)를 형성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놀랍게도, 연구자들은 자신들의 연구에서 다음과 같은 것을 발견했다 :

지지하는 신경 아래에 있는 동맥관의 중막(media, 혈관 벽의 구성물)은 더 얇고, 인접한 대동맥 궁의 탄력적인 층판 중막보다 적은 탄성 섬유를 갖고 있다. 이 연구는 미주신경과 되돌이 후두신경이 태아의 발달 동안에 동맥관을 기계적으로 지지하고(mechanical support) 있는 위치에서 있으며, 지지되고 있는 동맥관의 중막의 형태(또는 구성물)가 인접한 지지되지 않는 대동맥 궁의 중막의 형태와 차이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 부위의 기계적 지지는 정상적 동맥관이 하나의 근육성 동맥으로 차별화되는 이유가 될 수 있음을 가리킨다. 따라서 출생 후에 그 내강을 폐쇄시킬 수 있는 것이다. 그러한 지지가 없었다면, 동맥관 중막은 지지되지 않는 정상적인 대동맥이나 폐동맥 가지들처럼 풍부한 탄성 섬유들을 발달시켰을 것이다. 그래서 출생 후에도 폐쇄되지 않아, 동맥관 개존증(patent [or open] ductus arteriosus)이라는 비정상적인 질환을 갖게 될 것이다.[9]  

태아 발달에 관한 이러한 최근 연구에 의하면, 되돌이 후두신경이 정확한 기계적 지지를 제공함으로서, 태아의 발달 동안 동맥관이 정확하게 형성되었다가 출생 후 폐쇄되도록 하는, 매우 현명한 메커니즘인 것으로 보여진다. 이 되돌이 후두신경은 좌측 성대를 조절하는 것 외에, 다중의 목적이 있었던 것이다. 그 신경의 길이, 위치, 기능 모두는 천재적인 설계로서, 형편없는 설계가 아니었던 것이다. 우리 몸에서 되돌이 후두신경의 위치가 오래 전의 물고기 조상으로부터 기인됐다는 주장은 또 하나의 커다란 진화론적 실수이며 오류인 것이다.


'형편없는 설계'라는 주장은 무지로부터 생겨난 주장이다.

진화론자들이 '형편없는 설계'라는 주장을 할 때, 대체적으로 그러한 구조에 대한 지식이 매우 부족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비판가들은 사실 그 구조에 대한 최근의 연구 결과들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하고 있다. 그들은 자신들이 비판하는 구조에 대한 정확한 기능에 대해 무지하며, 그들의 주장에는 여러 다른 문제점들도 들어 있다.

설계적 관점에서, 되돌이 후두신경에 대한 진화론자들의 실수는 여러 상충적 요인들에 대해 균형을 맞출 필요에 대해 그들이 알지 못하고 있음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설계에서 이러한 원리는 최적화(optimization)로 알려져 있다. 진화론자들이 놓치고 있는 것이 있는데, 설계는 단지 어떤 하나의 특성만을 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진화론자들은 어떤 실체가 전체적으로 설계되었는지 아닌지를 살펴보려고 하지 않는다. 그들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다른 기능들뿐만 아니라, 여러 특성들을 두루 살리기 위한 설계적 교환(tradeoffs)을 무시하고 형편없는 설계라고 비판한다. 여러 기능을 갖게 하는 설계적 교환 작업은 어려운 일이다. 그것은 하나의 설계 뒤에 또 다른 설계가 들어있는, 지성(intelligence)에 대한 강력한 증거인 것이다.   

그리고 형편없는 설계가 사실이라 하더라도, 그것이 설계 자체를 부정할 수는 없는 것이다. 사람에 ​​의해서 설계된 제품들을 보면, 간단한 것에서부터 극도로 복잡한 제품까지 다양하다. 제품의 품질이 지적설계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 천재적인 설계도 최고의 품질을 요구하지 않을 수 있다. 어떻게 설계됐는지에 대한 논란은, 설계되었는지 안 되었는지에 대한 논란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것이다.


형편없는 설계 : 진실인가, 상상인가?

애비 하퍼(Abby Hafer)는 그의 책 ”지적이지 않은 설계자: 사람의 몸을 지적설계가 아닌 진화로 설명하는 이유”에서 이렇게 주장하고 있었다.[10] ”케네스 밀러는 복잡한 생화학적 경로는 한때 다른 기능을 가지고 있었지만 새로운 용도로 공동 선택됐던, 원시적 전구체 단백질로부터 함께 서투르게 수선되었음을 보여주고 있다.”[11] 당신 또 시작이군요.

진화론자들의 글을 읽을 때, 독자들은 사실을 잘못 이해하고, 왜곡하고 있으며, 관측이 아닌 추정으로 일관된 유해한 글들을 읽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그러한 글들은 습관적으로 자연이 어떤 일을 계획하고, 발명하고, 모으고, 서툴게 수선할 수 있는 것처럼, 의인화하고 있다. 그리고 자연선택이 어떤 환경에서 유전체를 바꾸고 조각할 수 있는 것처럼 말한다.[12] 다윈의 진화적 과정은 진화론자들의 마음속에만 있는 환상과 같은 것이다. 진화론을 현실 세계로 도입할 때, 서로 충돌하며, 많은 오류들과 문제점들을 초래하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

세계관이 중요하다. 창조론자들은 사람이 만든 복잡한 물건과 지구상에서 살아가는 생물들은 유사한 특성들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것들 모두는 설계되었고, 목적을 가지고 만들어졌다고 추론한다. 환경적 인자들은 지능이 없고, 계획할 수 없고, 어떤 설계를 할 수 없기 때문에, 그것만으로 어떤 간단한 장기라도 생겨나게 할 수 없다. 생물체의 어떤 장기가 형편없는 설계라는 주장은 사실상 설계를 인정하고 말하는 주장이다. 실제로, 생물들은 숨이 멎을 만큼의 경이롭고 완벽한 장기들과 구조들을 가지고 있다. 생명체의 복잡성과 완벽에 가까운 기능들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분명히 보여 알려졌으며(롬 1:20), 정말로 경이로운 수준의 것들이다.[14]

 

References
1. Barash, D. Imperfect Reproductions. The Wall Street Journal. Posted on wsj.com January 29, 2016, accessed February 4, 2016.
2. Taylor, J. 2015. Body by Darwin: How Evolution Shapes Our Health and Transforms Medicine. Chicago, IL: The University of Chicago Press.
3. Guliuzza, R. J. 2015. Major Evolutionary Blunders: The Imaginary Piltdown Man. Acts & Facts. 44 (12): 12-14.
4. Spetner, L. M. Information and mutation—Responding to David Levin. Evolution News and Views. Posted on evolutionnews.org February 2, 2016, accessed February 5, 2016.
5. Hersh, B. M. and S. B. Carroll. 2005. Direct regulation of knot gene expression by Ultrabithorax and the evolution of cis-regulatory elements in Drosophila. Development. 132 (7): 1567-1577.
6. Simons, T. Biologists find that red-blooded vertebrates evolved twice, independently. University of Nebraska-Lincoln news release. Posted on newsroom.unl.edu July 26, 2010 accessed February 9, 2016.
7. Coyne, J. 2009. Why Evolution Is True. New York: Viking, 82-84.
8. Prothero, D. R. 2007. Evolution: What the Fossils Say and Why It Matters. New York: Columbia University Press, 37-38.
9. Leonard, M. E., G. M. Hutchins and G. W. Moore. 1983. Role of the vagus nerve and its recurrent laryngeal branch in the development of the human ductus arteriosus. American Journal of Anatomy. 167 (3): 313–327.
10. Hafer, A. 2015. The Not-So-Intelligent Designer: Why Evolution Explains the Human Body and Intelligent Design Does Not. Eugene, OR: Cascade Books.
11. Coyne, J. A. Seeing and Believing: The never-ending attempt to reconcile science and religion, and why it is doomed to fail. The New Republic. Posted on newrepublic.com February 3, 2009, accessed December 29, 2015.
12. Spetner, Information and mutation—Responding to David Levin.
13. Guliuzza, R. J. 2010. Fit & Function: Design in Nature. Acts & Facts. 39 (2): 10-11.
14. For an informative review of the important role of the RLN, see Bergman, J. 2010. Recurrent Laryngeal Nerve Is Not Evidence of Poor Design. Acts & Facts. 39 (8): 12-14.

* Dr. Guliuzza is ICR’s National Representative.

Cite this article: Randy J. Guliuzza, P.E., M.D. 2016. Major Evolutionary Blunders: The 'Poor Design' of Our Recurrent Laryngeal Nerve. Acts & Facts. 45 (4).
 

*참조 : 기린의 나쁜 디자인 -  (Youtube 동영상)
(‘되돌이 후두신경’이 형편없는 설계라고 주장하는 도킨스)

https://www.youtube.com/watch?v=Gf4Nx7Mw3E0

 

출처 : ICR, Acts & Facts. 45 (4), 2016.
URL : http://www.icr.org/article/9247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망막의 뒤로 향하는 배선은 최적의 설계였다. : 나쁜 설계의 사례라던 진화론자들의 주장은 틀렸다. (Backward Wiring of Eye Retina Confirmed as Optimal)
2. 뒤로 향하는 인간 망막이 형편없는 설계인가? (Is the Backwards Human Retina Evidence of Poor Design?)
3. 도마뱀에서 발견되는 경이로운 특성들은 지적설계를 가리킨다. (Lizards that Leap Over Evolution)
4. 동물들의 경이로운 설계 (2015년 톱 뉴스) (Top 2015 News: Amazing Animal Designs)
5. 태양계의 완벽한 균형은 설계를 가리킨다. (The Perfect Balance of Our Solar System)
6. 풀산딸나무 화분의 경이로운 폭발! : 투석기와 유사한 발사 장치는 설계를 가리킨다. (Bunchberry bang!)
7. 경이로운 사람의 손 자연적으로 만들어졌는가, 지성에 의해 설계됐는가? (The incredible human hand Naturally engineered or designed by intelligence?)
8. 토양 곰팡이가 철을 캐내는 방법은 설계를 가리킨다. (Iron-mining Fungus Displays Surprising Design)
9. 용각류 공룡 목의 경늑골에서 보여지는 놀라운 설계 (Amazing Sauropod Neck Design in 'Cervical Ribs')
10. 낭상엽 식물은 박쥐를 유인하도록 설계되어 있었다. (Pitcher Plants Designed to Attract Bats)
11. 하나님이 설계하신 생물발광 : 발광 메커니즘이 독립적으로 수십 번씩 생겨날 수 있었는가? 극도의 수렴진화는 진화론을 붕괴시킨다! (God’s Design for Bioluminescence)
12. 수염고래에서 늘어나는 신경이 발견되었다. : 고래의 먹이 행동에 관여하는 기관들은 설계를 가리킨다. (Clever Construction in Rorqual Whales)
13. 눈꺼풀과 속눈썹의 설계적 특성 : 사람과 포유류의 속눈썹은 최적의 길이를 갖고 있었다. (Lids, Lashes, and Lunar Rovers)
14. 물 위에서 걸을 수 있도록 하는 설계 : 소금쟁이 다리에서 발견된 최적화된 기하학 (Designed to Walk on Water)
15. 유전자의 이중 암호는 고도의 지적설계를 가리킨다. (Dual-Gene Code Discovery Highlights Designed Biocomplexity)
16. 생물권 전역에서 공학적 설계가 발견되고 있다. : 생체모방공학의 계속되는 행진 (Engineering Designs Found Throughout the Biosphere)
17. 편평한 식물 잎에 숨어있는 놀라운 설계 (Flat leaves—a curly problem)
18. 꽃과 깃털의 복잡한 패턴은 설계를 가리킨다. (How Intricate Patterns Grow in Flowers, Feathers)
19. 상어 비늘과 골프공은 설계를 가리킨다. (Speedy sharks and golf balls)
20. 북극광(오로라)은 지구가 보호되도록 설계된 것임을 보여준다. (Northern Lights Display Earth's Designed Protection)
21. 인간만이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독특하게 설계되어 있었다. (Study Shows Humans Are Uniquely Designed for Music)
22. 자연에서 나타나는 충격흡수를 위한 최적설계 - 딱따구리
23. 초파리 : 진화의 증거에서 지적설계의 증거로 (Fruit Flies : From Darwin to Design)
24. 위장의 천재 문어는 피부로 빛을 감지하고 있었다! : 로봇 공학자들은 문어의 팔은 모방하고 있다. (The Octopus: Invertebrate Designs)
25. 생체모방공학의 새로운 뉴스들. (What’s New in Biomimetics?)
26. 생물들의 놀라운 기술과 생체모방공학 : 이러한 기술들이 모두 우연히 생겨났을까? (Inspiring Life Tricks)
27. 생체모방공학 분야는 지속적으로 확장되고 있다 : 뼈, 힘줄, 곰팡이, 법랑질, 효모, 곤충, 홍합, 말벌, 파리매... (Weekend Biomimetics Showcase)
28. 뼈의 미세구조를 모방하여 개량된 균열에 강한 강철 (Improved Steel Copies Bone Microstructure)
29. 박쥐의 비행을 모방한 최첨단 비행 로봇의 개발 (Bats Inspire High-Tech New Flying Robots)
30. 탁월한 방법으로 물을 모으고 있는 사막식물 대황 : 이 식물을 모방하여 건조지역의 지면피복재를 개발한다. (Desert Rhubarb—Three-Foot Oasis)
31. 생체모방공학과 경이로운 세포에 관한 새로운 소식들 (More Reasons to Imitate Biology. Cellular Wonders Coming Into Focus)
32. 생체모방공학의 최근 소식 : 리그닌, 가오리, 초파리를 모방한 공학기술 (Latest Bio-Inspired Technologies Will Improve Life)
33. 말벌의 독이 항암제? (Cancer Medicine in Wasp Toxin?)
34. 동물들은 물리학 및 공학 교수들을 가르치고 있다. : 전기뱀장어, 사마귀새우, 박쥐의 경이로움. (Animal Engineers Teach Physics Profs a Thing or Three)
35. 곤충의 경이로운 능력들. (Insects Worth Respecting)
36. 동물들이 혹한의 추위에도 견딜 수 있는 이유는? : 펭귄이 물에 젖어도 얼어붙지 않는 비밀이 밝혀지다. (How Animals Keep Warm in Freezing Wetness)
37. 바다의 카멜레온인 갑오징어는 스텔스 기술도 갖고 있었다. (Smart and Stealthy Cuttlefish)
38. 전기뱀장어의 놀라운 능력은 진화를 거부한다. (Stunning and stealthy : The amazing electric eel)
39. 문어의 유전체는 사람의 것만큼 거대했다. (Octopus Genome as Large as Human Genome)
40. 까마귀와 앵무새가 똑똑한 이유가 밝혀졌다! : 새들은 2배 이상의 조밀한 뉴런의 뇌를 가지고 있다. (Neuron-Packed Bird Brains Point to Creation)
41. 음악가처럼 행동하는 새들은 진화론을 부정한다 : 때까치는 새로운 곡조를 만들어 노래할 수 있다. (Musical Bird Maestros Befuddle Evolution)
42. 걸어 다니는 대성당 : 거북 등의 경이로운 건축 구조 (Walking Cathedrals, Design in Nature)
43. 물고기의 지능은 원숭이만큼 높을까? (Fish as Smart as Apes?)
44. 최적 설계된 메뚜기와 게의 다리 (Optimized Engineering in Locust Legs)
45. 동물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현명할 수 있다. : 벌, 박쥐, 닭, 점균류에서 발견된 놀라운 지능과 행동 (Animals Can Be Smarter Than You Think)
46. 생물에 있는 복잡한 감지기와 '아마존 고' (Amazon Go, Creatures Depend on Sophisticated Sensors)
47. 쇠똥구리 : 초원을 보존하는 작은 일꾼 (Dung Beetles: Promoters of Prairie Preservation)
48. 벌새와 박쥐는 빠른 비행에 특화되어 있었다. (Fast Flight Specializations in Birds and Bats)
49. 생물에서 발견되는 초고도 복잡성의 기원은? : 나방, 초파리, 완보동물, 조류와 포유류의 경이로움 (Clever Critters)
50. 오징어는 날고 있었다! (Squid do fly!)
51. 개구리의 경이로운 혀와 침! (Super-Sticky Spit: How a Frog Gets a Meal)
52. 1초에 800번 날갯짓을 하는 모기의 비행은 설계를 가리킨다. (High Frequency Mosquito Flight Shows Design)
53. 순록의 눈이 겨울에 파란색으로 변하는 이유는? (Why reindeer eyes turn blue in winter)
54. 구조색은 다양한 동물들에서 발견되고 있다. : 경이로운 나노구조가 여러 번 생겨날(수렴진화) 수 있었는가? (Multiple Independent Animal Types Use Structural Color)
55. 거미줄이 끈적거리는 비밀이 밝혀졌다. (Spiderweb stickiness secret)
56. 욥기에 기록된 매와 독수리로부터 배우는 교훈 (Hawks and Eagles Launching Skyward)
57. 사마귀의 3-D 입체 시각은 진화론을 기각시키고 있다. (3-D Praying Mantis Vision Confounds Evolution)
58. 새의 알에 들어있는 정보 : 알의 두께 변화, 자기장 탐지, 극락조, 송골매의 경이 (The Information Packed Into a Bird Egg)
59. 하나님의 놀라운 예술적 걸작품들 (Creation for Kids—God’s amazing artistic masterpieces)
60. 눈의 창조설계적 특성 (A Study of Human Eye’s Design)
61. 생물들이 겨울 추위를 견디는 방법. : 동결 방지 부동액을 갖고 있는 곤충들 (Withstanding Winter Weather)
62. 벌은 정말로 정말로 현명하다. (Bees Are Actually Really, Really Smart)
63. 초파리에 들어있는 놀라운 설계 : 초파리는 천문항법을 사용하여 장거리 이동을 한다!
64. 진화론을 부정하는 경이로운 지적설계의 세 사례 : 민들레 씨앗, 사마귀새우, 사람의 뇌 (Three More Designs that Defy Evolution)
65. 거미줄의 놀라운 설계는 창조를 가리킨다. (Amazing Design of Black Widow Web Silk)
66. 도마뱀붙이 머리에 있는 구멍의 비밀 (Geckos Have Holes in Their Heads)
67. 벌새의 물질 대사는 진화론적 공학기술의 경이? (Hummingbird Metabolism a “Marvel of Evolutionary Engineering”)
68. 나비의 날개 : 방수 옷에 영감을 불어넣다. (Butterfly Wings: Inspiration for Waterproof Clothing?)
69. 놀라운 능력의 동물들 : 코끼리, 돌고래, 물고기, 꿀벌, 거미, 무당벌레 (Amazing Animals)
70. 여우는 자기장을 감지할 수 있는가? (Do Foxes Have Magnetic Senses?)
71. 정전기를 띠는 거미줄은 과학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Magnetic Spider Webs Attract Scientists' Attention)
72. 경이로운 생물들과 새로운 특성의 발견 : 관해파리, 심해물고기, 뻐꾸기, 까마귀, 염소, 곰... (Bizarre Animal Discoveries)
73. 역공학이 밝혀낸 이상적 추진 방식. : 생물들의 유사한 공학적 구조는 우연(수렴진화)인가, 설계인가? (Reverse Engineering Reveals Ideal Propulsion Design)
74. 모든 발명에 영감을 주고 있는 생체모방공학 (Biomimetics Is All About Design Inspiration)
75. 문어 지능의 진화?
76. 고양이의 수염과 일각고래의 엄니는 감각기관. 그리고 바다뱀, 초파리, 캐나다두루미의 놀라운 특성들. (Cat Whiskers and Narwhal Tusks: Why Things Are)
77. 생물에서 발견되는 경이로운 기술들 : 나비 날개의 광흡수, 소금쟁이의 부양성, 생물학적 배터리 (From Wonders of Nature to Wonders of Technology)
78. 경이로운 공학 기술이 수백만 년의 자연적 과정으로? : 생체 모방 공학자들의 논리적 오류 (Millions of Years of Evolution Equal Engineering?)
79. 딱따구리, 혈액응고, 분자모터를 모방한 생체모방공학 (Three More Ways to Benefit from Nature’s Designs)
80. 과학자들도 놀라는 기능들이 우연히 생겨날 수 있을까? : 거미, 빗해파리, 개미, 새, 삼나무, 개구리, 문어, 상어.. (Wonderful Lives)
81. 동물들의 새로 발견된 놀라운 특성들. : 개구리, 거미, 가마우지, 게, 호랑나비, 박쥐의 경이로움 (New Amazing Animal Discoveries)
82. 생물들의 정교한 공학기술과 최적화. : 박쥐, 말벌, 물고기, 꿀벌, 개미, 얼룩말과 생체모방공학 (Life Shows Exquisite Engineering and Optimization)
83. 사마귀새우의 경이로운 눈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 16종류의 광수용체를 가진 초고도 복잡성의 눈이 우연히? (Mantis Shrimp Baffles Evolutionists)
84. 울퉁불퉁한 전갈 외피의 비밀 (Learning from bumpy scorpion armour)
85. 동물에서 발견되는 경이로운 능력들이 모두 우연히? : 도마뱀붙이, 전갈, 거미, 나비, 위버 새, 전기물고기의 경이로움 (Animal Physics : Shocking but True)
86. 문어의 피부를 모방한 최첨단 위장용 소재의 개발. (Octopus Skin Inspires High-Tech Camouflage Fabric)
87. 물총고기는 어떻게 물리학을 배웠을까? (How Did the Archer Fish Learn Physics?)
88. 여치 귀의 놀라운 설계. : 사람 귀와의 유사성이 수렴진화의 예라고? (Katydid’s amazing ear design)
89. 새들로 인해 놀라고 있는 진화론자들. : 공작, 앵무새, 벌새, 타조에 대한 진화 이야기 (Birds Surprise Evolutionists)
90. 포유동물의 놀라운 능력들 : 바다표범의 GPS, 생쥐의 후각, 동물들의 시간 관리 (Overqualified Mammals)
91. 생물들의 경이로운 능력이 계속 발견되고 있다. : 물고기의 썬크림과 고래와 작은 새의 장거리 항해. (Surprises from the Ocean 2)
92. 개미는 고등수학과 물리학을 사용한다. : 그리고 개미의 시각은 포유류보다 우수할 수 있다. (Ants : Invertebrate Designs)
93. 깡충거미는 사람처럼 3색 시각을 갖고 있었다. (The Spider : Invertebrate Designs)
94. 초파리는 내부 나침반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언제나 반복되는 수렴진화 이야기! (The Fly, Invertebrate Designs)
95. 귀의 경이로운 복잡성이 계속 밝혀지고 있다. 그리고 박쥐에 대항하여 방해 초음파를 방출하는 나방들. (The Parts List for Hearing)
96. 고속 점프를 하는 멸구에서 기어가 발견됐다! ('Living Gears' Might Have Evolutionists Hopping Mad)
97. 나비 날개에 나타나는 창조주의 광학설계
98. 몰포 나비의 날개는 다윈의 자연선택에 도전한다. (Brilliant Butterfly Feature Challenges Darwinian Selection)
99. 동물과 식물의 경이로운 기술들 : 거미, 물고기, 바다오리, 박쥐, 날쥐, 다년생 식물 (Animal and Plant Tricks)
100. 해파리 : 바다에서 가장 효율적인 수영선수! (The Ocean’s Most Efficient Swimmer Is… A Jellyfish)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Archive Classic: W...
창조 영상물들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Free Creation Films Ea...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