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와의 말씀으로 하늘이 지음이 되었으며 그 만상이 그 입 기운으로 이루었도다 [시편 33:6]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진화론의 역사 HOME > 자료실 > 진화론의 역사
무신론은 진화론을 필요로 한다.
: 진화론은 사실로부터 생겨난 것이 아니다.
(Atheism needs evolution.
Does evolution ‘fall out’ of the facts?)
Calvin Smith

   모든 것들이 어디에서 왔는지(기원)에 대한 질문에는 두 가지의 답만이 존재한다. 스스로 생겨났거나, 그렇지 못했거나 이다. 만약 우주 만물이 스스로 생겨났다면, 어떤 종류의 우주 진화가 실제로 일어났어야만 한다. 만약 스스로 생겨나지 않았다면, 창조주가 있어야만 한다. 이 둘 중에 하나이다. 제3의 옵션은 없다.[1]

많은 사람들은 진화론이 확실한 사실에 기초하고 있으며, 진화가 일어난 과정은 증명된 것처럼 알고 있다. 유명한 진화론자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는 말했다  :

”우리에겐 수백 수천만 개의 증거들이 있으며, 이성적인 사람이라면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2]


freeimages.com

하지만, 모든 사람들은 기원에 대한 질문에 있어서 본원적인 믿음의 출발점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증명됨 없이 사실로서 받아들여지고 있는 전제(presupposition), 혹은 공리(axiom)이다. 누군가가 자신의 본원적인 출발점에 대한 믿음이 사실들을 수집 분석한 결과라고 말할지라도, 그들의 믿음 체계의 뿌리에는 더 이상 지지될 수 없는 출발점을 가지고 있다.

진화론자인 마이클 루스(Michael Ruse)는 그 사실을 이렇게 인정하고 있었다.

”진화론은 어느 단계에서는 경험적으로 증명할 수 없는, 선험적인 혹은 형이상학적 가정을 필요로 하는, 종교와 같은 것이다.”[3]

이에 대한 추상적인 예를 하나 들어보자. 누군가가 ”나는 A를 믿는다.”라고 했는데 다른 사람이 ”왜?”라고 질문을 하면, 대답하는 사람은 ”B 때문에”라고 대답한다. 하지만 이런 질문을 계속적으로(무한 소급) 할 수 없다. 어떤 사람은 알파벳을 다 사용할 때까지(C 때문에, D 때문에,..) 답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결국 대답하는 사람은 답을 멈추고, ”내가 그것을 믿기 때문에 믿는 것이다!”라고 얘기해야 할 것이다. 결국 자신의 믿음을 다른 믿음을 가지고 정당화 할 수 없는 시점에 이르게 될 것이다. 그 다른 믿음이 본원적인 믿음이다.

누군가가 특정한 출발점을 채택한다면, 다른 모든 데이터들은 그 출발점의 세계관이 제공하는 필터를 통해 걸러지게 될 것이다.[4]


진화론은 무신론에서 생겨난 것이다.

무신론자들에게 출발점은 ”신은 없다!”는 주장에 대한 맹목적인 믿음이다. 물론 일부 수정론자들은 신에 대한 믿음의 부재라고 얘기하기도 하지만, 만약 누군가가 신이 없다는 전제를 가지고 시작한다면, 관찰되는 (우주, 지구, 다양한 생물들, 인간의 경험 등) 일반적인 사실들에 대한 논리적인 해석과 설명은 무엇이 될까?


무신론적 믿음의 5가지 포인트

1.  자연주의(Naturalism). 당연히 모든 것이 자연적인 과정으로부터 나왔다는 믿음을 가질 것이다. 왜냐하면 근본적인 가정 자체가 지성, 지적설계자의 부재, 존재하도록 인도한 분이 없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2. 단순함에서 복잡함으로. 우주에 존재하는 엄청난 복잡성이 처음부터 완성되어 있었다고 믿는 것은 한 마디로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그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물질 안에 무수히 많은 변화가 있어왔고, 지금도 진행되고 있음이 당연하다고 생각할 것이다. 관여한 과정은 물질이 단순한 것에서 복잡한 것으로 진행되도록 한 원인이 되었음에 틀림없다고 생각할 것이다. 

3.  장구한 시간. 만물의 엄청난 다양성이 우리 우주 안에 존재하기 위해서, 모든 과정들이 엄청나게 긴 시간동안 일어났음에 틀림없다고 생각할 것이다.

4.  인간은 어쩌다 우연히. 인간은 목적도 없고, 방향도 없고, 지시되지 않은, 자연의 우연한 과정들을 통해서 존재하게 되었다. 그러므로 우리는 ‘먹이사슬(food chain)’의 제일 꼭대기에 있다는 것 외에 특별한 것이 없다. 윤리나 도덕 같은 것들은 단지 자연적 발전 과정의 한 부분일 뿐이고, 따라서 어떠한 식으로든 절대적이지 않다.

5.  진화. 궁극적인 결론은 우리가 경험하는 모든 것들은 소위 ”자가 창조(self creation)”로 말해질 수 있는 한 과정(진화)의 결과라는 것이다. (진정한 의미에서 ‘자가 창조’는 비논리적인 개념이다. 왜냐하면 어떤 것도 존재하기 이전에 무언가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로렌스 크라우스(Lawrence Krauss)와 같은 새로운 무신론자는 실제로 이러한 비과학적인 난센스(nonsense)를 제안하고 있다.

그러므로 진화론(우주론적, 지질학적, 화학적, 생물학적, 고인류학적...)의 모든 핵심 요소들은 결국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을 고전적 무신론에 적용한 기본 개념을 논리적, 철학적으로 완성한 이론에 불과한 것이다. 이 모든 결론은 물리적 증거들이 어떠한지를 구체적으로 알아보기도 전에, 단순히 신이 없다는(무신론) 일반적인 믿음으로부터 파생된 것이다. 진화론적 출발점을 가진 사람이 바라보는 모든 관측사실들은 그러한 관점으로 해석된다. 그리고 그러한 해석들이 결국 그들의 믿음을 지지하는 우주의 역사를 만들어내는 데에 사용되는 것이다.

이런 본원적인 출발점에 과한 전제들은 역사 이래로 동일했다. 진화론이라는 개념은 근대적인 개념이 아니다. 고대 이집트, 바벨론, 힌두, 그리스, 로마 사람들은 모두 장구한 연대 개념과 생물학적 진화에 대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여기 참조). 그들의 믿음은 오늘날 진화의 증거로 주장되는 것들(지질주상도, DNA, 자연선택, 방사성 동위원소 연대측정, 유인원 화석 등)에 대한 정보(지식) 없이도 존재했다.

조금 더 근대적인 예로, 무신론자 였던 찰스 다윈의 할아버지였던 에라스무스 다윈(Erasmus Darwin)은 찰스 다윈이 주장하기 65년 전인 1794년 그의 책 ‘주노미아(Zoonomia, 동물생리학)을 통해서, 이 세계에 대한 자연주의적 설명을 생각하고 발표했었다. 그 책에는 지구가 우주의 폭발로부터 형성되었고, 바다에서 생명체가 시작되었고, 지속적으로 복잡해져서 사람이 되었으며, 이 모든 과정들이 수백만 년 동안에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결론은 오늘날의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진화의 증거들 없이도 내려졌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 


누군가가 무신론적 개념을 만들어낸 이유는?

성경은 경건치 않은 사람들이 하나님에 대해 반역을 일으켰다고 말한다. 어떤 사람에 대한 궁극의 거부는 그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다. (”당신은 나에겐 죽은 사람입니다.”라는 표현). 궁극적으로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의 존재 자체를 부정함으로 그를 거부했다. 하나님에 대한 부정은 유명한 무신론자 니체(Nietzsche)의 발언으로 요약될 수 있다. ”신은 죽었다(God is dead).”

일부 사람들이 역사 동안 자신을 무신론자(atheists)라고 선언했지만, 무신론의 개념은 통찰력이 있는 사람들에 의해 의문시되어 왔다. (아마도 과학적이고 철학적인 비논리성과 그 시스템 속에 너무도 당연한 도덕적 방향성 때문에). 예를 들어 (자타가 공인하는 역사상 최고의 과학자인) 아이작 뉴턴(Sir Isaac Newton)은 이렇게 말했다 ;

”신앙의 반대는 무신론적 고백과 우상숭배를 행함이다. 무신론은 너무도 어리석으며  많은 고백자들을 결코 가질 수 없는, 인류에게 혐오스러운 것이다.”[6]

일부 사람들은 진화론은 과학적이라고 오해하고 있다. 하지만 과학자들이 즉각적으로 찰스 다윈의 진화론을 받아들였던 것은 아니었다. 초기에 (과학적인 생각을 갖고 있었던지 아닌지 간에) 자연주의자들과 성경에 회의를 가졌던 사람들만이 다윈을 지지했던 것이다.

즉각적으로 진화론에 반대를 했던 사람들은 저명한 과학자들이었다. 전자기를 발견한 물리학자 맥스웰(James Clerk Maxwell, 전자기학의 아버지)[7], 면역학을 개척하고 생물학의 기본 법칙(Biogenesis, 생물속생설)을 발전시켰던 루이 파스퇴르(Louis Pasteur)[8], 열역학법칙의 개척자이며 대서양 횡단 전보를 개발했던 로드 켈빈(Lord Kelvin)[9], 그리고 현대 빙하지질학의 창시자였던 루이스 아가시(Louis Agassiz) 등은 다윈의 진화론을 거부했다.

유명한 수학자이자 천문학자이며 영국왕립학회의 회원이었던 존 허셜(John Herschel) 경은 진화론을 ‘엉망진창의 법칙(the law of higgledy-pigglety)’이라고 평가절하 했다.[10] 대영박물관의 자연사 분야 책임자였던 리차드 오웬(Richard Owen) 역시 다윈의 진화론에 여러 반론들을 제기하며 괴롭혔고, 결국 다윈은 그를 미워했다고 인정하기까지 했다.[11] 유명한 과학철학자인 윌리엄 휴얼(William Whewell)은 (귀납적 과학의 역사(The History of Inductive Sciences)의 저자) 케임브리지 도서관에서 ‘종의 기원’ 책을 추방했다. 그리고 많은 성경적 지질학자들은 다윈주의와 이에 동반된 장구한 연대의 지구 역사를 거부했다.

많은 사람들은 다윈의 진화론을 정말로 매우 비과학적인 이론으로 생각했다. 독일 브런즈윅(Brunswick)의 듀칼 자연사박물관의 책임자였던 요한 블라시우스(Johann H. Blasius) 교수 역시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렇게 적은 사실들로 그렇게 광범위한 결론을 내리는 과학책을 결코 읽어본 적이 없다... 다윈은 한 종류에서 다른 종류가 나온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했다.”[12, 13]

하지만 반대로 다윈의 진화론을 열렬히 지지했던 사람들도 있었다. 그들은 스스로를 ‘자유로운 사상가(free thinking)‘로 소개했던, 모세로부터 과학을 자유롭게 하기 원했던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 자칭 불가지론자였던 토마스 헉슬리(Thomas Huxley), 악명 높은 사기꾼 에른스트 헤켈(Ernst Haeckel) 등이 그들이다. (헤켈은 이미 기원에 관한 반성경적인 생각으로 가득 차 있었다). 신학적 관점에서도 초기의 채택자(유신진화론자였던 아사 그레이(Asa Gray), 그리고 인종차별적 신학자 찰스 킹슬리(Charles Kingsley) 같은 사람)들은 다윈주의를 수용하기 이전에도 창조에 대한 자연주의적 경향을 띠고 있었다.
 
과학이 꽃을 피웠던 중세로부터 시작하여, 약 200년 전까지 서양 세계의 기본적인 세계관은 기독교와 성경에 기록된 말씀과 도덕적 개념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개념은 오늘날 많이 달라졌다. 기독교와 성경은 대중의 삶에서 거의 버려졌고, 성경의 가르침이나 심지어 성경적인 도덕적 개념 역시 불법이 되어서, 주요 공립학교에서는 기원에 대한 한 가지 관점(진화론)만을 가르치고 있다.

그러므로 왜 많은 사람들이 진화론을 믿고 있는지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왜냐하면 서양세계의 교육시스템이나 언론에서 진화론이 마치 사실이며 과학이라는 인상을 아이들에게 심어주기 때문이다. 이제 진화론적 가르침은 너무도 넘쳐나서, 저절로 지속되는 개념이 되어버렸다. 왜냐하면 진화론적 개념이 유신론적 관점보다는 자연주의적 세계관을 지지하기 때문이다. 이것은 많은 사람들이(집에서 하나님을 믿도록 교육 받았다 하더라도) 신이 없다는 것은 사실이며, 그것을 출발점으로 받아들이도록 결론을 내리게 된다는 것을 의미이다.

하지만 진화론은 사실로부터 생겨난 것이 아니다. 사람들은 무신론이라는 출발점부터 자세히 검토해 봐야 한다. 진화의 증거라고 주장하는 것들은 진화라는 필터로 해석된 것일 뿐이다. 진화론이 틀렸음을 가리키는 수많은 증거들은 나타나고 있다. (새로운 수상 책과 DVD로 나온 ‘진화론의 아킬레스 건(Evolution’s Achilles’ Heels)’이 보여주듯이). 성경적인 관점에서 출발할 때, 이 세계에서 보여지는 것들은 진화론적 설명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이 가리키고 있는 것과 정확히 맞아 떨어진다는 것이다.


Related Articles
Atheism is more rational?
Atheism
Is Richard Dawkins an atheist?
Leading anti-creationist philosopher admits that evolution is a religion
What all atheists have to believe
Holy war?

Further Reading
Atheism, Godless Religions Questions and Answers
Scientists of the past who believed in a Creator

References and notes
1.Note that theistic evolution (the idea that God used evolution to create) is not a true third option as it still postulates a Creator at the root of existence.
2.'The Genius of Charles Darwin (Episode 3): Richard Dawkins, Channel 4 (UK), Monday 18th August 2008.
3.A complete transcript of the talk is available online at arn.org/docs/orpages/or151/mr93tran.htm and in print in: Young, C.C. and Largent, M.A., Evolution and Creationism: A Documentary and Reference Guide, pages 253–260.
4.It is of course possible to have your starting point change.
5.Note that there are many different names and proposed mechanisms for the generic concept of ‘evolution’; Darwinian evolution, Neo-Darwinian evolution, Punctuated Equilibrium, Chaos theory etc. There is even flat-earth evolutionism!
6.Principia, Book III; cited in; Newton’s Philosophy of Nature: Selections from his writings, p. 42, ed. H.S. Thayer, Hafner Library of Classics, NY, 1953.
7.Lamont, A., James Clerk Maxwell (1831–1879), Creation 15(3):45–47, 1993; creation.com/maxwell.
8.Louis Pasteur (1822–1895), Outstanding scientist and opponent of evolution, Creation 14(1):16–19, 1991; creation.com/pasteur.
9.Woodmorappe, J., Lord Kelvin revisited on the young age of the earth, Journal of Creation 13(1):14, 1999; creation.com/kelvin.
10.Bowlby, J., Charles Darwin: A new life, W.W. Norton & Company, New York, p. 344, 1990.
11.Darwin, F., Seward, A.C. (Ed.), More letters of Charles Darwin, Vol. 1, pp. 226–228, 1903 as cited in Bowlby, p. 352.
12.Director Blasius interview: 'Evolution is only a Hypothesis”, 1859, cited in Braunschweiger Zeitung, 29 March 2004.
13.Wieland, C., Blast from the past, creation.com/blasius, 16 June 2006.
14.van Niekerk, E., Countering revisionism part 1: Ernst Haeckel, fraud is proven, J. Creation 25(3):89–95, 2011; part 2: Ernst Haeckel and his triple-woodcut print, J. Creation 27(1):78–84, 2013.

 

출처 : CMI, 2015. 1. 1.
URL : http://creation.com/atheism-needs-evolution
번역자 : Jay Lee

관련 자료 링크:

1. 진화론 - 영적 세계에 대한 거부 수단 (Evolution - the ultimate antidote to spirituality)
2. 다윈 대 하나님 (Darwin vs. God)
3. 진화론이 교회에 미친 영향
4. 진화론이 세상에 널리 퍼지게 된 이유
5. 진화론이 신학에 미친 영향 (The Influence of Evolutionism on Theology)
6. 진화론자들은 다윈을 숭배하도록 아이들을 가르친다. (Evolutionists Trains Toddler to Adore Darwin)
7. 진화론과 기독교는 물과 기름 같다. (Evolution and Christianity Mix like Oil and Water)
8. 믿음과 현실의 분리 (Separation of faith and reality)
9. 비누방울 속에서 살아가기 : 교회가 창조과학을 가르쳐야 하는 이유 (Living in a bubble)
10. 중국 복음 선교에 진화론이 미친 영향 (The Impact of Evolutionism on the Missionary Evangelization of China)
11. 진화론이 낳은 괴물, 아돌프 아이히만 (The struggle for the soul of Adolf Eichmann)
12. 찰스 라이엘의 숨겨진 행동 강령 - '모세로부터' 자유로운 과학을 위해 (Charles Lyell’s hidden agenda—to free science ‘from Moses’)
13. 다윈의 불독 - 토마스 헉슬리 : 그리고 헉슬리와 윌버포스의 옥스포드 논쟁 (Darwin’s bulldog - Thomas H. Huxley)
14. 다윈의 멘토 : 뜻하지 않게 진화론의 수립을 도운 성직자들 (Darwin’s mentors : How clergymen unwittingly helped pave the way for evolution)
15. 다윈의 퀴슬링 : 다윈을 도왔던 믿음의 변절자, 찰스 킹즐리 (Darwin’s quisling : Charles Kingsley)
16. 다윈 사상, 모든 게 그 집안 내력이다 :다윈은 진화론을 할아버지 에라스므스로부터 배웠다 (Darwinism: it was all in the family)
17. 재발견된 위조 : 헥켈의 배아 그림(발생반복설)은 사기였다 (Fraud Rediscovered)
18. 헥켈 : 진화론의 전도사이며 속임수의 사도 (Ernst Haeckel : Evangelist for evolution and apostle of deceit)
19. 요하네스 케플러 (Johannes Kepler, 1571-1630) : 저명한 과학자이며 동시에 헌신적인 기독교인
20. 블레이즈 파스칼 (Blaise Pascal, 1623-1662) : 뛰어난 과학자이며 헌신된 크리스천
21. 루이 파스퇴르 (Louis Pasteur, 1822~1895) : 뛰어난 과학자이며 진화론의 반대자
22. 제임스 클럭 맥스웰 (James Clerk Maxwell, 1831-1879) : 과학의 천재, 동정심이 많았던 기독교인
 
 
화석 생물에서도 주장되고 있는 수렴진화 : 고대 물고기, 쥐라기의...
하등하다고 주장되는 생물들이 어떻게 첨단 물리학을 알고 있는가? ...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