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의 지을 새 하늘과 새 땅이 내 앞에 항상 있을 것 같이 너희 자손과 너희 이름이 항상 있으리라 [이사야 66:22]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창세기 HOME > 자료실 > 창세기
더 많은 날과 월을 가진 달력들.
: 창세기에 기록된 시간 단위와 로마력, 태음력, 이슬람력.
(Calendars more than just days and months)
David Malcolm

   태음력(Chinese calendar)과 이슬람력(Islamic calendar)은 서구 사람들에게는 이상하게 보인다.

(구정처럼) 1월말 근처에 있는 새해, 또는 매년 점점 일찍 다가오는 라마단(month of Ramadan)은 이상해 보인다. 우리는 이러한 의문을 가질 수 있다 : 무슬림들은 그들의 농작물을 언제 심어야할지를 어떻게 알게 되는 것일까? 만약 무슬림의 달력에서 어떤 날들이 몇 년 전에 정해진 것이라면, 계절들과 완전히 조화될 수 있는 것일까? 서구 사람들에겐 익숙하지 않지만, 이슬람력의 특징은 달(month)은 달의 위상(phases of the moon)과 정확히 관련되어있는 태음력(lunar calendar)을 기초로 하고 있다는 데서 설명될 수 있다.


.월식(lunar eclipse) 동안 지구에서 본 달. 붉은 색과 오렌지색을 띠고 있다.

달은 약 29.5일(삭망월이라 불리는)이라는 주기로 달의 위상을 진행해간다. 그래서 29일에서 30일 사이의 한 달(month)을 갖는다는 것은 달(moon)과 정확히 보조를 맞추어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에겐 어떤 달력의 특성은 받아들여질 수 없는 것이라고 말해줄 수 있는 절대적인 기준은 없는 것일까?

초승달은 새로운 달(new month)이 되었다는 신호이고, 보름달은 한 달의 중간이 되었다는 신호이다. 이런 개념은 서구에서 이질적인 개념은 아니다. 소형 옥스퍼드(The Shorter Oxford) 사전에는 월(month)이라는 개념은 달(moon)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적혀있다. 월이라 말은 달의 공전주기와 상응하는 시간의 길이로서 정의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음력 달이라는 개념은 논리적이다. 이슬람력에서 연속적인 12개의 이런 음력 달은 1년이 된다.

중국달력은 더 복잡하다. 그것은 종종 태음력이라고 일반적으로 불려지지만, 그러나 실제로는 태음태양력(luni-solar calendar)이다.

이슬람력이 그러한 것처럼, 태음력은 달(moon)의 위상과 관련된 월(months)들을 가지고 있으나, 추가적으로 그것은 13개월을 지닌 몇 개의 해(year)들을 가짐으로써, 장기적으로 해가 계절과 보조를 맞추도록 하고 있다. 다시 한 번, 그것은 서구 사람들에겐 이상하게 보여진다. 정말로 한 해는 12개월이 되어야만 하는 것일까?

달력들을 공식화할 어떤 특정한 규칙은 없는 것인가? 우리 달력을 만들어낼 기초를 가진,  여러 인종 그룹들에 제시될 판단기준은 없는 것인가? 어떤 달력의 기준은 받아들여질 수 없다고 말해줄 절대적인 기준이 될 만한 것을 우리는 갖고 있지 못하는 것인가?

사실, 우리는 그러한 판단기준을 이미 가지고 있다. 성경은 하나님이 이미 (천체에) 규정해 두신 것을 설명하고 있다.

”하나님이 이르시되 하늘의 궁창에 광명체들이 있어 낮과 밤을 나뉘게 하고 그것들로 징조와 계절과 날과 해를 이루게 하라 또 광명체들이 하늘의 궁창에 있어 땅을 비추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하나님이 두 큰 광명체를 만드사 큰 광명체로 낮을 주관하게 하시고 작은 광명체로 밤을 주관하게 하시며 또 별들을 만드시고 하나님이 그것들을 하늘의 궁창에 두어 땅을 비추게 하시며 낮과 밤을 주관하게 하시고 빛과 어둠을 나뉘게 하시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넷째 날이니라”  (창 1:14~19)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은 하나님께서 우리가 기간(즉 계절)을 결정하도록 우리에게 천문학적 주기들을 제공하셨다고 말씀해 주고 있다.

로마력(Roman calendar)은 결함이 있다. 그것은 한 해를 임의로 12개로 나눈 월들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구의 자전에 의해 야기되는 밤과 낮이라는 주기는 우리에게 날(day)이라는 개념을 정의하도록 해준다. 그러나 달의 위상은 우리에게 월(month)이라는 개념을 준다. 그리고 약 365일 동안 1회전하여 움직이는 별들의 움직임은 우리에게 1년이라는 시간을 정해준다. 그러므로 한 해 안에 12개월이 있어야할 필요는 없는 것이다.

어떤 달력도 하나님이 천제에 규정해 놓으신 것과 맞지 않는다. 그러므로 로마력 또한 부족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데, 이것은 우리에게 약간의 충격을 준다.

모두에게 친숙한 우리의 달력은 초창기 교회에 의해 채택되었고, 지금은 세계적인 표준이 되었지만, 실은 결함이 있는 상태이다. 사실, 이슬람력이 12개의 임의로 된 음력 달로 이루어진 한 해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결함이 있는 것과 같이, 로마력도 1년을 임의로 12개로 그저 나누어놓은 월(month)이라는 개념을 갖고 있기 때문에 결함을 가지고 있다.

유대력(Hebrew calendar)은 수세기동안 유대인들에 의해 사용되어 왔고, 오늘날도 사용되고 있다. 그것은 태음력과 같이, 29일 아니면 30일이 번갈아 나오는 월(months)들을 가지고 있고, 음력 달과 보조를 맞추고 있으며, 또한 장기적으로는 태양년과도 보조를 맞추고 있다. 그것은 19년마다 7번의 13개월을 가진 해들을 가지고 있다. (아래 비교표를 보라)
 

주(week)

우리는 일(day), 월(month), 년(year)이 천문학적 기간에 있어서 그 기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것들은 하나님이 그 목적을 위해 정해 놓으신 것들이다. 그러나 주(week)는 다르다. 그것은 어떤 관찰 가능한 천문학적 기간위에 기초하고 있지 않다. 7일이라는 주(week)의 기원은 하나님께서 창조를 완성하시고, 그의 창조물을 위한 어떤 패턴을 설정하셨던 창세기에서 시작된다. (창 2:2-3, 출 20:11)
 

12 개월(twelve months)

한 해가 12개월로 구성되어야한다는 어떤 의무도 없어 보이는 것 같다. 그러나 여러 그룹의 사람들은 1년에 12개월이 있어야한다는 생각을 마음대로 해왔던 것이다. 왜 그럴까?

원래 1년의 태양년 안에 정확히 12개의 음력 월들이 있었는지 아닌지 궁금해할만하다. 아마도, 하나님께서는 그 분의 완벽한 창조가운데 세워놓으신 방법으로, 한 월안에는 정확히 30일이 있었고, 한 태양년 안에는 정확히 360일이 있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다양한 그룹의 사람들은 바벨탑 사건 때, 다른 언어들이 생겨 사람들이 흩어지기 전에, 이미 예전부터 전해 내려오던 근거 있는 문화적 기억들을 가지고 있었을 수 있다.

이것에 대한 수학적으로 완벽한 몇몇 징후들이 있다. :

• 우리가 각도에서 사용하는 1도(degree)라는 단위는 분명 바벨론 수학자들에게서 온 것이고, 그것은 태양을 나타내려던 의도였다. 한 해가 360일을 가지고 있다면, 태양은 정확히 하루에 1도씩 움직일 것이다. (하루 밤, 별들의 움직임에 의해 관찰된 바에 의하면)

• 히브리 용어로, 29일만을 가진 달은 ‘결함 있음’이라고 불려진다. 그러므로 정상적으로 1달은 30일을 가지고 있었을 것이다.

• 성경 창세기 6~9장에 나오는 전 지구적인 홍수의 연대기를 보면, 370일 동안 일어났던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홍수의 시작일과 끝난 날은 명확히 1년 더하기 10일이었다고 나타나 있다. (창세기 7:11~13절에는 ”노아가 육백 세 되던 해 둘째 달 곧 그 달 열이렛날(2월 17일)이라 그 날에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 하늘의 창문들이 열려”라고 언급하고 있으며, 또 창세기 8:13~16절에는 ”육백일 년 첫째 달 곧 그 달 초하룻날에 땅 위에서 물이 걷힌지라 노아가 방주 뚜껑을 제치고 본즉 지면에서 물이 걷혔더니 둘째 달 스무 이렛날(2월 27일)에 땅이 말랐더라”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개념은 물리학을 고려할 때 입증하기는 어렵다.

지구가 지구회전 속도를 증가시켰을 수 있고, 그래서 한 해에 5일여 되는 시간이 추가되었을 수 있다. (예를 들면, 노아홍수 때 지구의 관성모멘트를 감소시켰던 격변적 판구조 운동을 통해서) 그리고 어떤 특정한 메커니즘이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달(moon)은 지구로 더 가까워져서, 한 해 속에 증가된 음력달 수를 갖게 되었을 수도 있다.


계절과 날과 년의 측정

성경 창세기 안에 모든 단서들이 존재한다. -하나님의 완벽한 창조 하에- 24시간으로 된 하루를 가지고 시작하여, 인간이 자신의 삶을 관리하게 하셨다. 하나님은 6일 일하고 7일째 쉬는 패턴을 우리에게 주셨다.

하나님은 우리가 지구에서 길을 찾아갈 수 있도록 별들을 우리에게 주셨다. 그리고 그분은 창조주에게서 나오는 우리의 지능을 사용해서, 우리가 관찰할 수 있도록, 우리에게 질서정연한 우주를 만들어주셨다. 예를 들면, 하나님이 주신 우리의 지능으로 우리는 일 년에 한 번 지구가 태양주변을 공전한다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고, 또한 지구가 매 24시간마다 자전축을 기준으로 자전한다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2]

그리고 천문학의 지식을 사용하여, 고대인들은 우주에서의 지구의 위치를 이끌어낼 수 있었다.

날, 월, 년, 계절은 항상 우리 존재의 중심에 있었고, 달력은 우리의 삶의 날들을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필수적인 도구가 되어왔다. 그래서 결점 많은 달력이지만, 우리가 그것을 휙휙 넘길 때, 그 달력은 하나님의 창조의 천재성과, 대략 6,000년 전에 문자 그대로 24시간의 6일 동안 이 세계를 정해놓으신 분은 바로 하나님, 그 분이라는 것을 우리에게 상기시켜주는 것이다.


달력들의 비교


로마력의 문제점

• 서구 달력에 있는 월들(months)은 달의 위상과 관련성을 가지고 있지 않다. 이것은 심각한 문제이지만, 문제점이 이것 하나뿐만이 아니다.

• 대부분의 월들(12개의 월들 중 7개의 월들)은 31일을 가지고 있고, 그리고 소수 5개의 월들은 30일 이하의 날들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총 365일이라는 날짜는 30일짜리의 달 7개와 31일짜리의 달 5개로 구성될 수 있다. 그리고 윤년에는 31일짜리 달을 6개 두면 된다.

• 우리가 갖고 있는 월의 이름들 중 4개가 숫자를 의미하는 라틴어로 되어있다. 글자대로 해석하면 9월(September)은 7번째, 10월(October)는 8번째, 11월(November)는 9번째, 그리고 12월(December)은 10번째를 의미한다. 아마도 예전에는 한 해가 3월에 시작된 것 같다. 그것은 (연말에 해당하는) 2월 달이 고작 남아있는 몇 일을 가지는 이유를 설명해주고 있다.


중국 달력 (태음력)


Source: Reid, L., The Complete Book of Chinese Horoscopes, Butler & Tanner Ltd., London, pp.15, 1997.
Note: Numbers of days in each Chinese year, and hence the number of lunar months (last two columns of the above table) have been worked out by the author from the dates given in the reference.
Years are identified by one of 12 animals in a cycle as shown in this table.

어떤 해들은 보통의 12개월 대신에 13개월을 갖고 있다. 그것은 별자리가 밤하늘의 고정된 위치에 올 그때에 새해가 되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월들은 항상 달의 위상과 일치한다. 


날짜 계산 작업표


이 표는 게시된 날짜들로부터 저자가 태음력으로 계산해놓은 표이다.
3월부터 12월까지의 총 날짜 수는 항상 306일이었다.
1986년 2월 9일부터 2004년 2월 8일까지 저자가 19년을 검사한 것이다.
이것은 정확히 그레고리력(Gregorian calendar)에 있는 19년과 같고, 이것은 6940일로 이루어져 있고, 5번의 윤년일(2월29일)을 포함하고 있다.(360×19+5)
태음력에 있는 이 날짜들을 더해도 역시 6940일이 나온다.


Related Articles
Ten major differences and similarities between Calendar-Day and Day-Age Creationists
The Astronomy Book: Lesson 6
How long were the days of Genesis 1?

Further Reading
2012 Mayan doomsday predictions
How does the Bible teach 6,000 years?

References and notes
1.Baumgardner, J.,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the geophysical context of the Genesis Flood, creation.com/cpt-flood. 2.DeYoung, D. B., Astronomy and the bible.

 

출처 : CMI, 2014. 6. 26.
URL : http://creation.com/odd-calendars
번역자 : 김서정

관련 자료 링크:

1. 초기 지구에서 모든 달의 길이는 정확히 30일이었는가? (In the Early Earth, Were All the Months Exactly Thirty Days Long?)
2. 창세기 1장의 수 패턴 : 날(day, 욤)의 길이에 대한 결정적 단서 (The numbering pattern of Genesis : Does it mean the days are non-literal?)
3. 창세기 1장의 날들은 얼마의 시간이었는가? :하나님은 그 단어들로부터 우리가 무엇을 이해하기를 의도하셨는가? (How long were the days of Genesis 1 ?)
4. 태양이 4일째까지 창조되지 않았다면, 창세기 1장의 날들은 문자 그대로의 하루인가? (How could the days of Genesis 1 be literal if the Sun wasn’t created until the fourth day?)
5. 요나는 물고기 뱃속에서 3,000년을 있었는가? (Jonah was in the fish... 3,000 years?)
6. 창세기 1장의 하루
7. 창세기 1:1과 1:2 사이에 긴 시간 간격이 존재할 수 있는가?
8. 창세기는 말하고 있는 그대로를 의미한다고, 요세푸스는 말했다. (Josephus says, ‘Genesis means what it says!’)
9. 창세기는 말하고 있는 그대로를 의미한다고 칼뱅은 말했다. (Calvin said : Genesis means what it says)
10.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Evenings and mornings)
11.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연대와 나이에 관한 연구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Archive Classic: W...
창조 영상물들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Free Creation Films Ea...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