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릇 내 이름으로 일컫는 자 곧 내가 내 영광을 위하여 창조한 자를 오게 하라 그들을 내가 지었고 만들었느니라 [사 43:7]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화석 순환논법 HOME > 자료실 > 화석 순환논법
지구의 가장 초기 동물생태계는 복잡했고 성 번식을 하였다.
(Rethinking Early Evolution : Earth’s Earliest Animal
Ecosystem Was Complex And Included Sexual Reproduction)
AiG News

   진화론적 추론과 실제적 관측 사이에서 매우 당혹스러운 것들 중 하나는, 화석기록에서 여러 그룹에 속하는 진보된 형태의 생물체들이 갑자기 신속하게 출현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소위 ‘캄브리아기 폭발(Cambrian Explosion)’은 화석기록에서 현대적 생물형태로 간주되는 것들이 갑자기 출현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진화론자들은 이 생물체들의 갑작스런 폭발적 출현에 대한 설득력 있는 설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자들은 미래의 어느 날 이것에 대한 좋은 설명이 나타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진화론을 찬양하는 일을 계속하고 있다.  

이제, 두 명의 고생물학자는 지구상에 복잡한 생물체의 출현 연대를 더 뒤로 끌어 내리고 있는 중이다.(Science Daily, 2008. 3. 20) 호주 남부에서 화석기록을 연구하고 있는 캘리포니아-리버사이드 대학의 고생물학자인 메리 드로저(Mary Droser)와 남호주 박물관(South Australia Museum)의 제임스 게흘링(James G. Gehling)은 복잡한 다세포 생물체(multicellular life)가 적어도 5억6천5백만년 전부터 주변에 있었다고 말한다. 전통적인 진화론적 견해에 의하면, 최초의 다세포 동물은 단순하였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연구팀의 연구 대상물인 튜브 모양의 관형 유기체(tubular organism)인 푸니시아 도로테아(Funisia dorothea)는 단순한 생물체에서 기대했던 것과는 거리가 먼, 여러 방식으로 성장과 번식을 했었다는 것을 발견했다.

푸니시아 도로테아는 가까이에서 5-15개의 개체들이 함께 30cm의 관(tubes)들로 성장하였다. 따라서 이들은 오늘날의 성(sex)으로 번식하는 동물들과 유사한 증식 패턴을 보여주고 있었다는 것이다. ”푸니시아에서 우리는 지구 최초의 생태계에 성적 번식(sexual reproduction, 유성생식)을 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푸니시아는 우리 행성에서 동물들의 최초 성적 번식의 예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드로저 교수는 설명하였다. 또한 푸니시아 도로테아는 ”초기 지구의 동물 생태계는 처음부터 복잡하였음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그 연구에 참여하지 않았던 에딘버러 대학의 고생물학자 레이첼 우드(Rachel Wood)는, 푸니시아의 번식 패턴은 오늘날의 해면동물(sponges)과 산호(corals)들의 번식패턴과 유사하다고 덧붙였다.

이것은 ‘원시(primitive)’ 시대에 전혀 원시적이지 않는 화석 발견의 사례를 또 하나 갖게 되는 것처럼 보인다. 만약 오늘날 해면동물과 산호들이 화석으로만 발견되고 멸종되어 존재하지 않는다면, 그 동물들이 실제로 얼마나 복잡한지를 지적해주기 전까지, 사람들은 그것들을 매우 원시적인 동물들로 여겼을지도 모른다.

더군다나, 복잡한 생물체가 ”그렇게 오래 전에” 이미 존재했었다는 것은, 화석기록을 통해서 생물체들은 점진적인 진화를 보여준다는 진화론적 견해에 심각한 도전이 되고 있는 것이다. 만약 화석기록이 오랜 세월에 걸친 진화를 보여주지 않는 것이라면, 그것은 무엇을 보여주는 것일까? 그것은 전 지구를 두터운 퇴적층으로 뒤덮어버렸던 엄청난 격변 속에 파묻혀버린 생물상을 보여주는 것은 아닐까? 한 번의 전 지구적인 대홍수 동안에 발생했던 생물들의 분류(sorting)를 이해하는 것은, 왜 다른 그룹의 생물체들이 서로 다른 지층들에 묻혀있는지를 이해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깊은 바다에 사는 동물, 얕은 바다에 사는 동물, 육지 깊숙이 사는 동물들은 각각의 생태학적 서식지에 따라 서로 다른 높이와 지역의 지층들 속에 구별되어 묻히게 되었을 것이다). 다지층 화석(polystrate fossils)들은 퇴적지층들이 매우 빠르게 퇴적되었음을 증거하고 있음을 기억하라. 어떻게 그러한 복잡하고 다양한 생물체들이 그렇게 짧은 기간 안에(진화론적 시간 틀에서) 출현하게 되었는지에 대해 당혹스러워하고 있는 진화론자들과 같지 않게, 우리들은 진화론적 개념이 가지는 수많은 의문점들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창조/홍수 모델(The creation/Flood model)은 이러한 화석들에 대해 많은 문제점들을 만들어내는 진화론적 해석보다 명쾌하고 합리적인 해석을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더욱 놀라운 사실은(놀랍지 않을 수도 있지만), 드로저는 이들 화석화된 바다 생물체에 관한 연구를 외계 행성과 연결시키고 있었다는 것이다. ”또한 지구 행성 초기의 자연 생태계는 우리들에게 외계생명체 탐사 시에 다른 외계 행성들이 어떻게 보일지에 관한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 그녀는 설명했다. 세속적 과학자들은 캄브리아기의 폭발이 다른 외계 행성의 화석기록에서도 존재하리라고 기대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그러나 그 연구는 NASA에 의해서 연구비를 일부 지원받았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그러한 연결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있다.

 

*참조 :

Chapter 8: The Origin of Invertebrates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ee/origin-of-invertebrates

Invertebrates: animals without backbones
http://www.answersingenesis.org/home/area/cfol/ch3-invertebrates.asp

 

Ecology, biodiversity and Creation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068/

 

출처 : AiG News, 2008. 3. 29.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8/03/29/news-to-note-03292008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다윈의 진화계통수는 밑동부터 잘못되었다. : 지구상 최초의 동물은 빗해파리? (Not Even Wrong : Darwin’s Tree Suffers Base Blow)
2. 지구상 최초의 동물은 빗해파리였다? (And the First Animal on Earth Was a....)
3. 20억 년 동안 진화가 없었던 이유를 설명하기 (Explaining Two Billion Years Without Evolution)
4. 또 하나의 화석 폭발 : '선캄브리아기 폭발'을 보여주는 에디아카라 생물군? (Two Fossil Explosions Are Better than One) 
5. 앞으로도, 뒤로도, 옆으로도 나아가는 진화. : 진핵생물이 진화하여 원핵생물이 되었다? (Evolution Goes Forward, Backward and Sideways)
6. 캄브리아기에서 해파리가 발견되었다. (Cambrian Jellyfish Found)
7. 유전자들은 캄브리아기의 폭발을 나타내는가? (Do Genes Reveal the Cambrian Explosion?)
8. 면역계는 초기부터 출현했다. (Immune System Appeared Early)
9. 삼엽충의 진화계통수는 거꾸로 되어있었다. (Trilobite Tree Is Upside Down)
10. 창조를 가리키는 해파리의 눈들 (The Eyes of Creation)
11. 진핵생물의 진화는 복잡함에서 단순함으로 진행되었다. (Eukaryotes Evolution Proceeded from Complex to Simple)
12. 상자해파리는 사람의 눈처럼 물체를 구별한다. (Box Jellyfish Sees Reacts with Human-Like Vision)
13. 새로운 X-선 촬영술로 확인된 정교한 캄브리아기의 배아 화석 (Cambrian Embryo Fossils Show Exquisite Detail in New X-ray imaging)
14. 배아가 아닌 화석은 캄브리아기 폭발의 도화선을 꺼버렸다. (Fossil Non-Embryos Quench Cambrian Explosion Fuse)
15. 스트로마톨라이트는 비생물학적 과정에 의해서 형성될 수 있다. : 초기 지구의 생명체 탄생 이야기의 놀라운 반전 (Stromatolites Can Form By Non-Biological Processes)
16. 진화계통수 안으로 화석들을 강제로 끼워 넣는 방법 (How to Squeeze Fossils Into Evolutionary Trees)
17. 아직도 진화론자들에게 곤란한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Still Troubling to Evolutionists)
18. 선캄브리아기 에디아카라층에서 발견된 척추동물 화석 : 진화론의 성배, 아니면 또 하나의 진화론 이야기? (‘Holy Grail’ or another evolutionary tale?)
19. 진핵생물의 진화는 10억 년이나 더 뒤로 내려갔다. (Supposed eukaryote evolution pushed back one billion years)
20. 생물 진화의 수수께끼로 남아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에디아카라 생물군(Ediacaran Fauna) : 고대 지의류에 대한 소동? (The Cambrian Explosion Remains an Enigma for Organic Evolution)
21. 작은 갑각류 화석은 캄브리아기 폭발 논란에 기름을 붓고 있다. (Tiny Crustacean Fossil Fuels Cambrian Explosion Debate)
22. 폭발하는 진화 : 진화론의 가장 심각한 모순 '캄브리아기의 폭발' (Exploding evolution)
23. 캄브리아기의 폭발 : 창조를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거 (The Cambrian Explosion : A Strong Argument Favoring Creation)
24. 화석기록 : 항상 더 무작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1) (The Fossil Record : Becoming More Random All the Time)
25. 화석기록 : 항상 더 무작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2) (The Fossil Record : Becoming More Random All the Time)
26. 식물진화설을 뒤엎는 그랜드 캐년의 화분 화석 (Fossil Pollen in Grand Canyon Overturns Plant Evolution)
27. 산꼭대기에 유명한 화석들 1 : 캄브리아기 버제스 셰일(Burgess shale)의 화석들 (Famous Fossils from a Mountaintop)
28. 산꼭대기에 유명한 화석들 2 : 캄브리아기 버제스 셰일(Burgess shale)의 화석들 (Unusual Fossils from a Mountaintop)
29. 벌레들은 5억2천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Worms Didn't Evolve for 520 Million Years)
30. 현대적 모습의 '살아있는 화석' 벌새와 절지동물 : 3천만 년(?) 전 화석벌새와 5억5백만 년(?) 전 탈피 도중의 절지동물 (Fossil Hummingbird, Arthropod Look Modern)
31. 진화계통수를 읽는 방법 : 곤충과 공룡의 계통수 (How to read an evolutionary family tree)
32. 화석 기록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했던 유공충 (Foraminifera Exploded onto the Fossil Record)
33. 화석들은 점점 복잡해졌는가? (Fossils : they get more complex?)
34. 진화론을 난처하게 하는 삼엽충의 눈 (The Trilobite‘s Eye: An Embarrassment to Evolution)
35. 중국에서 발견된 화석은 척추동물 물고기의 기원을 초기 캄브리아기까지 끌어 올렸다
36. 500 마리의 척추동물 물고기들이 초기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500 Vertebrate Fish Found in Early Cambrian)
37. 생물 다원성과 캄브리아기의 폭발 (Polyphyly And The Cambrian Explosion)
38. 핀치새의 부리 (The Beak of the Finch: Evolution in Real Time)
39. 생명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던 때 : 캄브리아기
40.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Geologic Evidences for the Genesis Flood)
41. 프랑스에서 발견된 매혹적인 화석들 : 서식환경이 다른 생물체들이 같이 묻혀 있었다 (Fascinating French Fossil Find)
42. 버제스 셰일의 화석 동물들은 빠르게 묻혔다. (Petrified Animals Died Quickly)
43. 산 위의 거대한 굴 화석들 : 페루 안데스산맥 4,000m 고지대에서 발견되었다. (Giant oysters on the mountain)
44. 다지층 화석들은 빠른 퇴적을 요구한다 (Polystrate Fossils Require Rapid Deposition)
45. 폭발한 물고기 : 급격한 매몰의 증거 (Exploding Fish : Evidence for Rapid Burial)
46. 커다란 몸체 화석들의 정교한 보존 (The Exquisite Preservation of Large Fossils)
47. 죽은 고래들이 말하고 있는 이야기는? : 346 마리의 고래들이 80m 두께의 규조토 속에 육상동물들과 함께 파묻혀 있었다. (Dead Whales : telling tales?)
48. 수백 마리의 해파리 화석들 : 격변적으로 파묻힌 해파리들이 증거하는 대홍수 (Hundreds of jellyfish fossils!)
49. 급격히 매몰된 수십억의 나우틸로이드가 그랜드 캐년에서 발견되었다 (Billions of Nautiloids Found Buried Suddenly in Grand Canyon)
50. 국립 공룡 유적지 : 쥐라기 공원인가, 아니면 쥐라기 혼란인가? (Dinosaur National Monument : Jurassic Park or Jurassic Jumble?)
51. 냉동된 먹이 (Frozen Feeding) : 급격하게 화석화된 물고기
52. 탈피 중인 절지동물이 순식간에 화석이 되었다. (Moulting arthropod fossilized in a flash!)
53. 세계 곳곳의 홍수 전설들 (Flood legends from around the world)
54. 지질학적 편협성 (Geological Provincialism)
55. 30년 동안의 비밀이 전 세계적인 홍수의 증거가 되다. (Thirty-Year Secret Leads to Evidence of Worldwide Floor)
56. 알래스카 산맥에 나있는 수극들 (Water Gaps in the Alaska Range)
57. 창세기 홍수로부터 남겨진 퇴적물 : 아리조나의 림 자갈들 (Deposits Remaining from the Genesis Flood : Rim Gravels in Arizona)
58. 모랜 산 : 대홍수의 한 증인 (Mount Moran : A Witness to the Flood)
59. 영국 해협에서의 거대 홍수 (Megafloods in the English Channel)
60. 대륙들이 홍수로 뒤덮여질 수 있었을까? (Could Continents Be Flooded?)
61. 빠른 물 흐름에서 퇴적된 진흙 : 이암 형성에 관한 동일과정설적 설명은 틀렸다. (As Waters Clear, Scientists Seek to End a Muddy Debate)
62. 세 자매봉 ; 노아 홍수의 증거 : 초격변의 증거인 호주 시드니 해분 (Three Sisters ; evidence for Noah's Flood)
63. 홍수의 증거판, 울루루(에어즈록)와 카타츄타(올가스) (Uluru and Kata Tjuta testimony to the Flood)
64. 호주의 대찬정분지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65. 극도로 순수한 사암의 신비 (The Mystery of the Ultra-pure Sandstones)
66. 전 지구적인 층서학적 기록 내에서 홍수/홍수후 경계 (Flood/post-Flood boundaries within the global stratigraphical record)
67. 나바호 사암층의 출처로서 침식된 애팔래치아 산맥의 규산쇄설물 (Eroded Appalachian Mountain siliciclastics as a source for the Navajo Sandstone)
68. 조지아주 아메리쿠스 지역의 신생대 제3기 지질구조 : 젊은 지구와 대홍수 개념의 증거 (The Tertiary Stratigraphy Surrounding Americus, Georgia)
69. 놀라운 거품들 : 석유와 가스 누출지(seeps)들에 대한 격변론적 해석 (Bubbles of surprise)
71. 의심되고 있는 지질학적 법칙들 : 인공수로 실험에서 빠르게 형성된 층리와 엽층들 - Guy Berthault의 웹사이트 탐방 (동영상 위주) (Paleohydraulic analysis : a new approach by Guy Berthault)
72. 그랜드 캐년, 진화론자들을 어리석게 보이도록 만드는 것 (The Grand Canyon, Things That Make Evolutionists Look Stupid)
73. 그랜드 캐년 : 진화론과 창조론의 대결장이 되고 있는가? (Grand Canyon Still an Unsolved Puzzle)
74. 그랜드 캐년은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1부)
75. 그랜드 캐년은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2부)
76. 그랜드 캐년의 새로운 발견 : 2000년 9월, Science News도 빠른 침식을 인정하였다 (Grand Canyon Breakthrough)
77. 그랜드 캐년의 새로 조정된 나이. : 7천만 년, 5백만 년, 이제는 72만 년 전에 형성되었다? (Who Knows the Age of Grand Canyon?)
78.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1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79.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2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80.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3 : 수축균열(건열, shrinkage cracks)에 대한 추가 설명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81. 쟈긴스 화석 단애의 다지층나무와 석탄층 (The Polystrate Trees and Coal Seams of Joggins Fossil Cliffs)
82. 쌓여진 숲들 1 (Stacked Forests) : 여러 높이에 서있는 채로 묻혀진 숲들에 대한 새로운 해석
83. 쌓여진 숲들 2 (Stacked Forests) : 여러 높이에 서있는 채로 묻혀진 숲들에 대한 새로운 해석
84.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1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85.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2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86. 공룡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3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87.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Archive Classic: W...
창조 영상물들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Free Creation Films Ea...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