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여호와 너희의 거룩한 자요 이스라엘의 창조자요 너희 왕이니라 [사 43:15]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압도적인 노아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HOME > 자료실 > 주제별
레드 뷰트 : 대홍수의 잔존물
(Red Butte : Remnant of the Flood)
William A. Hoesch

  

그랜드 캐년(Grand Canyon)의 남쪽 가장자리(south rim)로부터 16마일 떨어진 곳에는 콜로라도 고원 기저부로부터 300m 높이로 원뿔모양의 고산(孤山, butte)이 고독한 보초병처럼 서있다. 수많은 여행객들은 이것에 대한 아무런 생각 없이 아리조나의 64번 고속도로를 지나가고 있지만, 이 초라하고 작은 산은 놀랄만한 과거를 증거하고 있는 것이다.   

레드 뷰트(Red Butte, 붉은 고산)는 평탄하게 놓여져 있는 모엔코피 지층(Moenkopi Formation)의 셰일 위로 친리 지층(Chinle Formation)의 쉰나럼 역암(Shinarump Conglomerate)이 놓여져 이루어져 있다. 이들 두 지층의 연속적인 노출은 수십 마일 주변에서는 발견되지 않지만, 오직 이곳에서만 볼 수 있다. 이들 지층들은 저항성이 강하고 평탄한 카이밥 석회암층(Kaibab Limestone) 위에 놓여져 있다. 카이밥 석회암층은 그랜드 캐년 대부분에서 가장자리 암석이고, 코코니노 고원(Coconino Plateau)의 지표면을 이루고 있는 지층이다. 한 현무암(용암)이 뷰트 꼭대기에 흘러나와 있고, 침식으로부터 그 아래의 부드러운 지층들을 보호했다. 용암은 정상적으로는 아래쪽으로 흐른다.

그러면 어떻게 그것은 꼭대기에 있게 되었을까? 그 답은 이렇다. 용암은 한때 현재의 코코니노 고원보다 300m 더 높았던 지표면(레드 뷰트 정상 부분) 위를 흘렀다! 얼마 후 모엔코피 층과 친리 층, 그리고 다른 지층들은 엄청난 침식에 의해서 벗겨져 나갔다. 레드 뷰트는 이들 한때 연속된 지층의 남겨진 흔적으로 서있게 된 것이다.       

이 뷰트의 셰일 사면(slope)은 또 하나의 이야기를 말해주고 있다. 이들 셰일들은 모엔코피 층에 속한다. 이 지층은 와이오밍, 유타, 콜로라도, 뉴멕시코 주들에서도 발견된다. 모엔코피 지층과 같은 지층으로 보이는 것들은 코넷티컷, 영국, 독일, 스페인, 불가리아 등까지도 확장되어 있다.[1]

화석으로 된 식물들, 바다나리(crinoids), 완족류(brachiopods), 복족류(gastropods), 쌍각조개(bivalves), 암모나이트, 나우틸로이드(nautiloids), 절지동물, 물고기, 파충류, 레이비린토돈트 양서류(labyrinthodont amphibians) 등이 그랜드 캐년 지역의 모엔코피 층으로부터 발굴되었다.[2] 육상생물과 바다생물 화석들의 이 기묘한 혼합을 설명하기 위해서, 지질학자들은 북아메리카 서쪽에 엄청나게 넓은 대륙적인 평야가 있었고, 바닷물에 의해서 주기적으로 홍수가 일어나 그 지층들을 퇴적시켰다고 상상하고 있다.[3]     

한 번의 전 지구적인 대홍수는 더 신뢰할만한 퇴적 모델을 제시한다. 홍수 동안에 퇴적물을 가득 포함한 물이 1,200m 두께로 평탄하게 놓여진 그랜드 캐년 지층들을 퇴적시켰고, 주변에 4,000m 두께의 중생대 지층들을(오늘날 북쪽으로 Utah's Grand Staircase 꼭대기에서, 그리고 동쪽으로 Arizona's Black Mesa에서 보여지는) 퇴적시켰다. 홍수의 후퇴 동안에[4] 지구 지각의 독특한 수직적 운동이 그 지역을 융기시켰고, 막대한 양의 부드러운 퇴적물들을 그 꼭대기로부터 제거했다. 침식으로 제거된 양은 그랜드 캐년이 파여졌던 양보다 훨씬 더 많은 엄청난 양이었다.[5] 레드 뷰트는 이 막대한 침식으로부터 남겨진 한 작은 잔존물(remnant)인 것이다. 지층이 굳어지면서 수직적 벽으로 설 수 있을 정도로 충분한 내부적 강도를 가지게 되었을 때, 그랜드 캐년이 (자연적 댐의 붕괴로 인한 격변적 침식으로) 그 고원을 자르고 생겨났다.   
  
그러한 거대한 스케일로서의 퇴적과 침식 과정은 우리의 상상을 초월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 과정들은 의심의 여지없이 발생했었다. 이 보잘 것 없는 한 작은 고산은 지질학자들에게 커다란 도전이 되고 있다. 아마도 그랜드 캐년 지역은 지구 역사에 있어서 한 번의 전 지구적 대홍수 모델(a global Flood model)과 너무도 잘 맞아 떨어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6]    


References

1. Ager, D. 1993. The Nature of the Stratigraphical Record, Third Edition. New York: John Wiley & Sons.
2. Doelling, H. et al. 2000. Geology of Grand Staircase-Escalante National Monument, Utah. In Sprinkel, D.A. et al (eds.), Geology of Utah's Parks and Monuments, Utah Geological Association Publication 28. Salt Lake City: Utah Geological Association, 189-231.
3. Anderson, P.B. et al. 2000. Geology of Glen Canyon National Recreation Area, Utah-Arizona. Ibid, 301-335.
4. 'At thy rebuke [the waters] fled….They go up by the mountains; they go down by the valleys unto the place which thou hast founded for them' (Psalm 104:7-8). The Hebrew text suggests vertical movements in the earth's crust whereby the mountains went up and the valleys went down, allowing the Flood waters to retreat.
5. Mesozoic strata are conspicuously or nearly absent for an estimated 9,000 square kilometers around Grand Canyon, though they are present to thicknesses in excess of 4 kilometers in the adjacent Grand Staircase and Black Mesa regions. Erosion is estimated to have removed 36,000 cubic kilometers, dwarfing the approximately 4,000 cubic kilometers excavated from Grand Canyon (see Steven A. Austin's book Grand Canyon: Monument to Catastrophe, available at www.icr.org/store).
6. A tour of the Grand Canyon region will be conducted by ICR scientists April 11 to 20, 2008.

* Mr. Hoesch is Research Assistant in Geology.

출처 : ICR, 2008. 3.
URL : http://www.icr.org/article/3755/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Geologic Evidences for the Genesis Flood)
2. 지질학적 편협성 (Geological Provincialism)
3. 30년 동안의 비밀이 전 세계적인 홍수의 증거가 되다. (Thirty-Year Secret Leads to Evidence of Worldwide Floor)
4. 알래스카 산맥에 나있는 수극들 (Water Gaps in the Alaska Range)
5. 창세기 홍수로부터 남겨진 퇴적물 : 아리조나의 림 자갈들 (Deposits Remaining from the Genesis Flood : Rim Gravels in Arizona)
6. 모랜 산 : 대홍수의 한 증인 (Mount Moran : A Witness to the Flood)
7. 영국 해협에서의 거대 홍수 (Megafloods in the English Channel)
8. 대륙들이 홍수로 뒤덮여질 수 있었을까? (Could Continents Be Flooded?)
9. 빠른 물 흐름에서 퇴적된 진흙 : 이암 형성에 관한 동일과정설적 설명은 틀렸다. (As Waters Clear, Scientists Seek to End a Muddy Debate)
10. 세 자매봉 ; 노아 홍수의 증거 : 초격변의 증거인 호주 시드니 해분 (Three Sisters ; evidence for Noah's Flood)
11. 홍수의 증거판, 울루루(에어즈록)와 카타츄타(올가스) (Uluru and Kata Tjuta testimony to the Flood)
12. 호주의 대찬정분지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13. 극도로 순수한 사암의 신비 (The Mystery of the Ultra-pure Sandstones)
14. 전 지구적인 층서학적 기록 내에서 홍수/홍수후 경계 (Flood/post-Flood boundaries within the global stratigraphical record)
15. 나바조 사암층의 출처로서 침식된 애팔래치아 산맥의 규산쇄설물 (Eroded Appalachian Mountain siliciclastics as a source for the Navajo Sandstone)
16. 조지아주 아메리쿠스 지역의 신생대 제3기 지질구조 : 젊은 지구와 대홍수 개념의 증거 (The Tertiary Stratigraphy Surrounding Americus, Georgia)
17. 급격히 매몰된 수십억의 나우틸로이드가 그랜드 캐년에서 발견되었다 (Billions of Nautiloids Found Buried Suddenly in Grand Canyon)
18. 놀라운 거품들 : 석유와 가스 누출지(seeps)들에 대한 격변론적 해석 (Bubbles of surprise)
20. 의심되고 있는 지질학적 법칙들 : 인공수로 실험에서 빠르게 형성된 층리와 엽층들 - Guy Berthault의 웹사이트 탐방 (동영상 위주) (Paleohydraulic analysis : a new approach by Guy Berthault)
21. 그랜드 캐년, 진화론자들을 어리석게 보이도록 만드는 것 (The Grand Canyon, Things That Make Evolutionists Look Stupid)
22. 그랜드 캐년 : 진화론과 창조론의 대결장이 되고 있는가? (Grand Canyon Still an Unsolved Puzzle)
23. 그랜드 캐년은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1부)
24. 그랜드 캐년은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2부)
25. 그랜드 캐년의 새로운 발견 : 2000년 9월, Science News도 빠른 침식을 인정하였다 (Grand Canyon Breakthrough)
26. 그랜드 캐년의 새로 조정된 나이. : 7천만 년, 5백만 년, 이제는 72만 년 전에 형성되었다? (Who Knows the Age of Grand Canyon?)
27. 아이슬란드의 요쿨사우르글루프르 캐니언은 거대한 홍수로 수일 만에 격변적으로 파여졌음이 밝혀졌다. (A Niagara-Class Waterfall in Days)
28.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Massive erosion of continents demonstrates Flood runoff)
29. 창세기 홍수의 강력한 증거인 평탄한 지표면 (It’s plain to see : Flat land surfaces are strong evidence for the Genesis Flood)
30. 전 지구적 홍수도 진화론자가 제안하면 OK? (Global Flood OK if Proposed by Evolutionists)
31. 그린란드 빙상 아래에서 발견된 800km의 거대한 협곡 : 그랜드 캐년보다 더 긴 협곡이 섬에 나있는 이유는? (Grand Canyon Demoted by New Discovery)
32. 호주의 카나본 협곡 : 노아 홍수의 기념비 (Carnarvon Gorge, Australia : monument to Noah’s Flood)
33. 빙하기 말에 있었던 두 번의 거대 홍수가 발견되었다. (Two more late Ice Age megafloods discovered)
34. 광대한 대륙을 뒤덮고 있는 퇴적층 담요 : 전 지구적 대홍수의 증거 (Sedimentary blankets: Visual evidence for vast continental flooding)
35. 후퇴하는 홍수물에 의해 파여진 호주 시드니 지역 : 수극으로 불려지는 협곡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Receding floodwaters carved Sydney landscapes Google shows)
36. 대홍수가 파놓은 서스퀘해나 강의 수극들 (Flood-Carved Water Gaps in Susquehanna River Basin, Pennsylvania, USA)
37. 호주 퍼스 지역의 지형은 노아 홍수를 나타낸다. (Images of Perth landscape reveal Noah’s flood)
38. 영국은 순식간에 섬이 됐다. (The Moment Britain Became an Island)
39. 픽쳐 협곡(수극)은 갑작스런 격변을 외치고 있다. (Picture Gorge shouts sudden cataclysm)
40. 거대한 강이 영국해협을 만들었다. (Super-River Formed the English Channel)
41. 대륙을 횡단하는 퇴적 지층들 : 빠르게 쌓여진 퇴적층들이 광대한 지역에 걸쳐 확장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3 (Transcontinental Rock Layers :Rapidly deposited sediment layers spread across vast areas)
42. 호주의 글래스 하우스 산맥 (The Glass House Mountains, Australia)
43. 사납고 거칠었던 홍수들! : 유럽에서 거대 홍수의 흔적들과 영국해협 (Wild, wild floods!)
44. 기포의 파열을 조심하라. : 빠르게 흐르는 물의 파괴력과 캐비테이션 (Beware the bubble’s burst : Increased knowledge about cavitation highlights the destructive power of fast-flowing water)
45.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Kata Tjuta : an astonishing story)
 
 
이 도롱뇽은 정말로 4천만 년 전의 것인가? (Is This Salamander ...
암흑물질 미스터리는 더 깊어지고 있다. (Dark Matter Mystery De...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