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의 처소는 어느 길로 가며 흑암의 처소는 어디냐 [욥기 38:1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잘못된 위치의 화석 HOME > 자료실 > 잘못된 위치의 화석
<리뷰> 쥐라기의 비버
: 1억6400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수중 포유류
비버는 포유류의 역사를 새로 쓰면서 '살아있는 화석'이 되었다!
(Jurassic 'Beaver' Raises Fur)
Headlines

   또 다른 포유류가 공룡 시대의 한 가운데서 불쑥 발견되었다. 2006. 2. 24일자 사이언스(Science) 지는 중국에서 43cm (17인치) 길이의 수중 포유류인 카스토로카우다(Castorocauda lutrasimilis)가 진화론적 연대로 1억6400만년 전 지층에서 발견되었다고 보도하였다. 이것은 이전에 발견되었던 것보다 4천만년 더 뒤로 내려간 연대이다. (또한 04/01/200501/12/2005의 발견을 보라). 그것은 비버(beaver)는 아니지만 (오리너구리(platypus) 또는 바늘두더지(echidna)처럼 보이기도 한다), 물갈퀴가 달린 발과 진정한 포유류의 부드러운 모피(fur)가 있는 평탄한 꼬리 등을 포함해서 여러 가지 면에서 비버와 수달(otters)을 닮았다. 그것의 이름은 ‘비버의 꼬리를 가진 수달’ 같은 동물을 의미한다. 쾅지 등(Qiang Ji et al)의 발견자들은 발가락 사이에 물갈퀴의 막, 탄화된 보드라운 밑털(underfur), 털의 인상(fur impressions)을 포함하여 연부조직(soft-tissue)의 모습이 남아있는 것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이것은 모피(fur, 부드러운 털)의 기원을 수천만 년을 더 뒤로 밀어 내렸다.    

토마스 마틴(Thomas Martin)은 이 발견을 다른 알려진 포유류 친족에 포함시키면서, 쥐라기와 백악기의 포유류(mammals)들이 ‘뜻밖의 다양성(unexpected diversity)’을 가지고 있었다고 묘사했다. 얼마 전에, TV 다큐멘터리는 백악기의 포유류들은 당시의 지배자인 공룡들의 발 밑에서 살아가는 뒤쥐(shrew) 크기의 작고 무기력한 동물로서 묘사했었다. Castorocauda이 수중생활에 적응하여 있었다는 것은 육상 포유동물들이 이미 다양화되어서 광범위한 다양한 서식지들에 잘 적응하고 있었다는 것을 증거하는 것이다. 이것은 이들의 어떤 공통조상은 진화론적 이야기에서 말하는 것보다 훨씬 더 뒤로 밀려 내려가야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야기는 MSNBC News에서 보도되었는데, 이 화석은 공룡 시대에 낮은 위치를 차지하고 있던 ”포유류에 관한 개념들을 뒤집어 엎는” 것이라고 보도하였다. National Geographic는 이것은 ”포유류의 역사를 새로 쓰도록”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1억6400만 년이나 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포유류의 모피와 부드러운 연부조직의 발견은 모든 기자들과 전문가들을 놀라게 하였다.

1. Ji et al., 'A Swimming Mammaliaform from the Middle Jurassic and Ecomorphological Diversification of Early Mammals,” Science, 24 February 2006: Vol. 311. no. 5764, pp. 1123 - 1127, DOI: 10.1126/science.1123026.
2. Thomas Martin, 'Early Mammalian Evolutionary Experiments,” Science, 24 February 2006: Vol. 311. no. 5764, pp. 1109 - 1110, DOI: 10.1126/science.1124294.

----------------------------------------------------------------

얼마나 많은 이러한 비정상적인 화석들이 발견되어야 그들의 이론을 다시 생각해볼 것인가? 완전히 예상밖의 이러한 발견은 진화론적 조상 이야기와 시간척도를 파괴점 끝까지 밀어 내리고 있다. 상당한 크기의 잘 적응된 수생 포유류가 쥐라기의 중간에서 살아가는 것을 상상해 보라. 당신은 ‘쥐라기 공원(Jurassic Park)’ 영화에서 이러한 장면을 보지 못했을 것이다. LiveScience와 찰스 다윈을 숭배하는 뉴스 매체들은 이것이 수생 포유류(aquatic mammals)의 기원을 1억년을 더 뒤로 밀어 내려야할 것으로 보인다고 하였다. 어떻게 그것을 믿을 수 있는가? 그 신화 속의 생물은 불쑥 출현했다가 멸종하고, 1억년 후에 비버가 불쑥 나타났는가? LieScience(LiveScience가 아니라)는 또한 이 동물은 단공류(monotreme) 또는 비버가 아니라, 그 가까운 친척이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그들이 적응한 생활 양식은 ‘수렴진화(convergent evolution)’에 의해서 얻어졌다는 것이다. 문제를 회피하기 위한 이들의 이러한 구차한 변명들을 듣는 것도 이제는 지긋지긋하다.
  
다윈의 방어자들은 오랫 동안 다음과 같이 주장해 왔었다. ”만약 진화론이 잘못되었다면 그것을 입증하는 것은 쉬울 것이다. 단지 캄브리아기에서 척추동물 화석 하나만 보여주면 되지 않겠는가?” 그래서 우리들은 캄브리아기에서 척추동물(물고기) 화석을 보여주었다. 또는 ”캄브리아기에서 포유동물 화석을 보여주면 되지 않겠는가?” 이것은 점점 가까이 가고 있다. 화석들의 발견에는 꾸준한 경향이 있는데, 그것은 잘 발달된(고등한) 생물체 형태들의 출현이 시간척도 아래로 점점 밀려 내려가고 있다는 것이다 (next story을 보라). 이것은 대단히 많은 진화가 짧은 시간 안에 모두 일어났어야만 함을 의미한다. 지질학적 시대로서는 눈깜짝할 시기로, 모든 주요한 생물체들의 몸체 형태들이 갑자기 출현하는 캄브리아기의 폭발(02/14/2006)이 점점 더 그 기간이 단축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는 지질학적 시간표를 가정한다 하더라도 발생한다. 이제 공룡들의 뼈들 중에 반 정도는 아직도 유연한 연부조직(soft tissues)들이 남아 있다는 것이 발견되면서(02/22/2006을 보라), 이러한 문제들은 다윈의 이야기 꾸며내기 기계가 적색 경계선을 넘어서 밀려 내려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행성 과학(planetary science)이라는 또 다른 분야에서 이들의 위기를 살펴보자. 최근 JPL의 공개 강좌에서, 강연자는 금성(Venus)에서의 초음속 바람(supersonic winds, 아마도 활발한 화산활동으로 유래된)과 엔셀라두스(Enceladus)에서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간헐천(water geyserss)이 발견됨으로서(11/28/2005을 보라) 커다란 수수께끼가 생겨났다고 말했다. 이들이 수십억 년 동안 이러한 활동을 유지해 왔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는 그 답을 말하지 못하였다. 그는 특히 당혹스러운 엔셀라두스에 의해서 매우 곤란해 했다. 왜냐하면 과학자들이 이오(Io)의 화산들을 설명하기 위해서 사용했던 조류 유동(tidal flexing) 또는 다른 속임수 등에 호소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것들은 태양계가 수십억 년 되었다는 진화론적 시간틀과 조화되도록 설명하기 위해서 과학자들이 머리를 쥐어뜯으며 당혹해하고 있는 (쉽게 설명될 수 없는) 여러 비정상적인 발견들 중에서 단지 두 가지 사례이다. 

이러한 각각의 문제들은 더 이상 설득력이 없는 광대한 시간틀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다. 법률가였던 라이엘(Lyell)이 주장했던 반영구적인 균일한 상태의 지구는 틀렸다. 또 다른 찰리(다윈)처럼, 그는 죽었다. 그리고 그들 두 사람의 생각은 150여 년동안 명성을 누렸다. 그들의 이론은 이제 마지막을 고하고 있으며, 이동되려하고 있다. 과학 사회에서 누가 분명하게 이러한 사실을 언급하는 첫 번째 사람이 될 것인가? 그 모피는 1억6400만 년 되지 않았다. 그리고 공룡 뼈 안에서 발견된 혈관들도, 엔셀라두스의 간헐천들도 마찬가지이다. 그들이 젊게 보이는 것은, 실제로 젊기 때문이다.  


*참조 : 비버 닮은 쥐라기 포유동물 화석 발견 (2006. 2. 24. MBC News)
http://imnews.imbc.com/news/health/1352714_1487.html

비버 닮은 쥐라기 포유동물 화석 발견 (2006. 2. 24. 광주일보)
http://www.kwangju.co.kr/sectionview.asp?idx=241668

Birds Need Beaver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10.htm#20081011a

Jurassic mammals—more surprisingly diverse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1_2/j21_2_10-11.pdf

RSR: What Museums Aren't Showing You. 432 Mammal Species in Dinosaur Layers:
http://kgov.com/432-mammal-species-in-dinosaur-layers

*Evolution Debunked By Living Fossils? (살아있는 화석 추천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WhQRTbHoDrA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6. 2. 24.
URL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602.htm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이 오소리는 아침 식사로 공룡을 먹었다 (This Badger Ate Dinosaurs for Breakfast)
2. 공룡들의 공원에서 발견된 어리석은 오리 (Daffy Duck Found in Dino Park)
3.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 티라노사우르스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혈관, 혈액 및 연부조직 (Still soft and stretchy - Blood vessels and soft tissue of T. rex)
4. 공룡의 연부조직들이 발견되었다 :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의 완전한 세포와 혈관들의 발견 (Soft Tissue From Dinosaurs Found : Intact Cell and Blood Vessels)
5. 선캄브리아기 에디아카라층에서 발견된 척추동물 화석 : 진화론의 성배, 아니면 또 하나의 진화론 이야기? (‘Holy Grail’ or another evolutionary tale?)
6. 500 마리의 척추동물 물고기들이 초기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500 Vertebrate Fish Found in Early Cambrian)
7. 계속되고 있는 혼란 : 놀라운 공룡의 연부조직 발견(2005년 3월) 이후의 소식 (The scrambling continues)
8. 쥐라기 공원은 언제 개장할 것인가? :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과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 (How Soon Will Jurassic Park Open?)
9. 3억8천만 년(?) 된 판피류 물고기에서 화석 살점이 발견되었다. (Fossil Fish Meat Pushes Idea of Early Complexity)
10. 거미의 혈액이 2천만 년 동안 남아있었다고 그들은 말한다. Spider Blood Survives 20 Million Years - So They Say.
11. 공룡 피부의 발견과 연부조직의 발견 가능성 (Dinosaur Skin Found, Possible Soft tissue)
12. 개구리의 골수는 정말로 1천만 년이나 되었는가? (Is This Frog Marrow Really 10 Million Years Old?)
13. 1억 년 전의 새는 완전히 현대적인 새였다 : 그리고 발가락 사이에 연부조직이 남아 있었다. (A “100 Million Year Old Bird” Is Still a Bird)
14. 생물학과 지구의 나이 : 젊은 지구를 가리키는 최근의 생물학적 발견들 (Biology and the Age of the Earth)
15. 중국인들은 공룡 뼈를 고아 먹고 있었다. 8500만 년 전의 공룡 뼈를 끓이면 설렁탕이 된다? (Chinese Eat Dragon Bone for Health)
16. 진화론자들을 기절시킨 오리너구리 화석 : 1억1천2백만 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간 단공류의 출현 (Early Platypus Stuns Evolutionists)
17. 오리너구리는 공룡들과 함께 살았다. (Platypus Much Older Than Thought, Lived with Dinos)
18. 공룡 시대에 현대적인 새 화석이 발견되었다. (Dino-Era Bird Fossil Found ; One of Oldest Known)
19. 현대적 조류들은 공룡 멸종 이전에 존재했다. (Modern Birds Existed Before Dinosaur Die-Off)
20. 캘리포니아와 아르헨티나의 수수께끼 화석들 : 2억1천만 년(?) 전 지층에 나있는 조류의 발자국 화석 (Puzzling Fossils in California and Argentina)
21. 석탄층에서 통째로 발견된 화석 숲 : 고생대 석탄기 숲에서 2억 년 후의 백악기 나무가? (Fossil Forest Found in Coal)
22. 고대의 화석 생물체가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었다. : 살아있는 화석, 진드기와 뱀장어 (Living Fossils Rise from the Dead)
23. 생각보다 ‘더 오래된’ 현대적 모습의 칠성장어 : 3억6천만 년(?) 전의 칠성장어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Modern-looking lampreys ‘older’ than thought)
24. 공룡 지층에서 현대적 조류들이 발견된다. : 앵무새, 부엉이, 펭귄, 오리, 아비새, 신천옹, 도요새, 가마우지, 물떼새 등도 '살아있는 화석'? (More Proof That Dinosaurs Lived with 'Later' Creatures)
25. 문어 화석의 미스터리 : 오늘날과 동일한 모습의 9500만 년 전(?) 문어 화석 (The 'Mystery' of Octopus Fossils)
26. 완전한 도마뱀붙이가 1억년 전(?) 호박에서 발견되었다. : 경이로운 발바닥 구조도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 (Fully Gecko 40 Million Years Earlier?) 
27. 호박 속에서 발견된 1억4천만 년(?) 전의 거미줄 (Scientist Says He Found the Oldest Spider Web)
28. 병정 개미는 1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Army Ants Haven't Evolved for 100 Million Years)
29. 도롱뇽 화석은 1억6천만 년(?) 이상 전혀 진화가 없었음을 보여준다 (Fossil Salamanders Show No Evolution)
30. 은행나무 : 2억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나무 (Ginkgo Tree : No Evolution in 200 Million Years)
31. “살아있는 화석” (1억3천만 년 전) 개구리의 발견? (“Living Fossil” Frog Found?)
32. 가장 초기(3억년 전)의 거미는 이미 거미줄을 짤 수 있었다 (Earliest Spiders Already Were Skilled Weavers)
33. 얼룩 차이 : 매혹적인 살아있는 화석 : 300만 년의 시간차가 나는 두 조개는 동일했다. (Spot The Difference : Fascinating Living Fossils)
34. 가장 오래된 것으로 (4억년 전) 주장되는 곤충 화석 (Oldest Fossil Insect Alleged)
35. 공룡시대의 살아있는 화석 큰도마뱀(투아타라, tuatara)이 안락하게 살기에 너무 따뜻해지는 기후? (Living Fossil from Age of Dinosaurs Getting Too Warm for Comfort)
36. 호박 속에 나비들은 발견자들을 놀라게 한다 : 나비들은 6천5백만 년 전 공룡의 머리 위로 날아다녔을 수 있다 (Butterflies in Amber Stun Discoverers)
37. 9천만 년 된(?) 호박 속에서 발견된 진드기 (Tick Talk Rocks the Clock)
38. 최고로 정교한 3억 년 전(?) 바퀴벌레 화석이 발견되었다 (Fossil Cockroach Found in Exquisite Detail)
39. 화석 벌레 : 5억 년(?) 전에 멸종된 Markuelia hunanensis의 배아 : 캄브리아기 폭발의 수수께끼를 푸는데 도움이 되는가? (Fossil Worm : Does It Help Solve Cambrian Explosion Puzzle?)
40. 현대적 모습의 '살아있는 화석' 벌새와 절지동물 : 3천만 년(?) 전 화석벌새와 5억5백만 년(?) 전 탈피 도중의 절지동물 (Fossil Hummingbird, Arthropod Look Modern)
41. 가장 큰 물고기 화석과 가장 오래된 상어 화석의 발견 :4억9백만 년(?) 전의 상어는 완전한 상어였다 (Biggest Fish and Oldest Shark Found Fossilized)
42. 살아있는 화석 패충류는 과학자들을 놀라게 한다 : 4억2500만 년(?) 전 지층에서 오늘날과 똑같은 모습으로 발견되었다. (New Record-Setting Living Fossil Flabbergasts Scientists)
43. 살아있는 화석 : 실러캔스 (The Living Fossils : Coelacanths)
44. 화석기록에서 수천만 년을 사라졌다가 나타난 생물들 : 실러캔스, 울레미 소나무, 네오필리나 (Fossils : Missing, Missing, Missing)
45. 더 많은 살아있는 화석들 (More Living Fossils)
46. 살아있는 화석 : 아나스피데스 3억5천만 년(?) 동안 변함이 없다 (Living Fossil : Anaspides)
47. 벌레들은 5억2천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Worms Didn't Evolve for 520 Million Years)
48. 살아있는 화석 : 소철류 ; 2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하다 (Cycads : Living Fossils)
49. 밤에 더 능력을 발휘하는 '투구게'
50. 투구게는 이티를 만나는가? : 5억년 동안 동일한 투구게의 면역계는 원시적인가? (Horseshoe crab meets ET?)
51. 살아있는 화석 : 도롱뇽 ;1억6천만 년(?) 전 도롱뇽은 오늘날과 동일했다. Salamanders are ‘living fossils’!
52. 놀라운 곡예비행 - 잠자리 : 이들은 수억 년(?) 전부터 동일하다 (Astonishing acrobatics - dragonflies)
53. 살아있는 화석 : 새우 (Living fossils : shrimp)
54. 고대의 파충류들은 교과서의 설명을 넘어선다. : 중국에서 16종의 익룡과 21종의 새 화석이 같이 발견되었다. 사경룡은 물고기 대신 조개, 달팽이, 게 등을 먹고 있었다. (Ancient Reptiles Exceed Textbook Explanations)
55. 1억2천만 년(?) 전 공자새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원래의 유기물질은 진화론의 오랜 연대를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 (Fossil Pigment Paints Long Ages into a Corner)
56. 1억2천만 년 전으로 추정하는 공자새 화석의 깃털에서 원래의 유기분자들이 존재함을 미량금속 연구는 확증했다. (Trace Metals Study Confirms Fossil Has Original Feathers)
57. 나는 새를 잡아먹는 공룡? (Is New Fossil a Bird-Eating Dinosaur?)
58. 공룡은 벼를 먹고 있었다. (Dinosaurs Ate Rice)
59. 풀을 먹었던 공룡들 : 5천5백만 년 전에 출현했다는 풀이 공룡의 분변 속에? (Grass-eating dinos : A ‘time-travel’ problem for evolution)
60. 미라화 된 공룡이 몬태나에서 발견되었다 : 피부, 근육, 위 속의 먹이도 보존된 브라킬로포사우르스 (Mummified Dinosaur Found in Montana)
61. 미라화된 공룡 피부는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를 거부한다. (Mummified Dinosaur Skin Looks Young)
62. 공룡 미라의 비밀이 밝혀지다. : 화석화된 연부조직을 가진 미라 공룡은 물에 의한 재앙의 증거? (Dinosaur Mummy Yields its Secrets)
63. 공룡 뱃속에서 발견된 3마리의 새. : 공룡이 조류의 조상인가? 아니다. 새를 먹고 있었다! (Amazing preservation: Three birds in a dinosaur! Did dinos give rise to birds? No—they ate them)
64. 쥐라기에서 다람쥐와 유사한 포유류 화석이 발견되었다. (Jurassic Squirrels?)
65. 1억6천5백만 년(?) 전 쥐라기에서 발견된 포유류. : 진화론의 수수께끼인가, 증거인가? (Jurassic Mammal: Puzzle or Prize for Darwin?)
66. <리뷰> 쥐라기의 비버 : 1억6400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수중 포유류 비버는 포유류의 역사를 새로 쓰면서 '살아있는 화석'이 되었다! (Jurassic 'Beaver' Raises Fur)
67. 무엇이 포유류의 폭발적 진화를 일으켰는가? (What Sparked the Mammal Explosion?)
68. 1억2천5백만 년(?) 전 포유류 화석에 보존된 연부조직 : 피부, 털, 가시, 귓바퀴, 내부 장기 등이 확인되었다. (Breathtaking Cretaceous Fossil Mammal Preserves Soft Tissue)
69. 5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수염벌레. 유전자 손상 속도는 장구한 시간과 모순된다. (Wonder Worm)
70. 4천4백만 년(?) 전의 이에 진화는 없었다. (A lousy story)
71. 한 절지동물에 대한 진화론적 유령 이야기. : 3억6천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해로새우 (Ghost Lineage Spawns Evolution Ghost Story)
72. 5억5천만 년(?) 동안 진화가 없었다. : 에디아카라 지층의 살아있는 화석? (550 Million Years of Non-Evolution?)
73. 5200만 년(?) 전의 한 딱정벌레는 오늘날과 너무도 유사했다. : 개미와 공생 관계도 동일했다. (Amazing Ant Beetle Same Today as Yesterday)
74. 주름상어는... 여전히 상어였다. : 8천만 년 동안 변하지 않은 살아있는 화석? (The frilled shark . . . is still a shark)
75. 1억6700만 년(?) 전의 뱀은 여전히 뱀이었다. (New Snake Fossils Don’t Help Evolutionary Theory)
76.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Two Billion Years and No Evolution)
77. 뱀은 항상 뱀이었다. : 또 하나의 '살아있는 화석'에 진화는 없었다! (Snakes Have Always Been Snakes)
78. 거미는 항상 거미였다. (Spiders Have Always Been Spiders)
79. 동전의 앞면은 진화론의 승리, 뒷면은 창조론의 패배? : 20억 년 이상 동일한 황세균의 발견. (Heads, Evolution Wins—Tails, Creation Loses?)
80. 공룡 나방 : 진화론의 수수께끼. 또 하나의 ‘살아있는 화석’이 호주에서 발견됐다. (Dinosaur Moth: An Evolutionary Enigma)
81. 2억 년(?) 전 도롱뇽에 진화는 없었다. (No Salamander Evolution Evidence, Past or Present)
82. 살아있는 화석인 앵무조개와 바다거북은 최근 창조를 가리킨다. ('Living Fossils' Point to Recent Creation)
83. 캄브리아기 화석 새우의 뇌는 현대적으로 보였다. (Fossil Shrimp Brains Look Modern)
84. 발견된 화석들에 진화는 없었다! (2015년 톱 뉴스) (Top 2015 News : Evolution Immobile)
85. 호주 심해에서 발견된 살아있는 화석들 : 앵무조개, 해백합, 덴드로그래마... (Living Fossils Found off Australia's Coast)
86. 도마뱀, 도마뱀붙이, 카멜레온, 개미, 흰개미 등 1억 년(?) 전 호박 속의 화석들에 진화는 없었다. (O Beautiful for Amber Waves of Fossils)
87. 1억 년 전(?) 호박 속 도마뱀들에 진화는 없었다. : 도마뱀붙이, 카멜레온, 전갈, 깍지벌레, 흰개미붙이, 민벌레, 우산이끼, 우단벌레... 등도 살아있는 화석 (Amber-Encased Lizards Showcase Recent Creation)
88. 설치류의 진화는 화석기록에 없다. (The Rodent Record)
89. 사해의 후퇴하는 해안선이 드러낸 놀라운 지질학 (Dead Sea Receding Shoreline Reveals Amazing Geology)
90. 9900만 년 전(?) 호박에서 새의 날개가 발견되었다. (Bird Wings Found in Amber)
91. 1억 년 전(?) 호박 속의 새 날개가 의미하는 것은? : 미얀마 호박이 제기하는 연대 문제와 살아있는 화석 문제 (Stunning Amber Bird Wings)
92. 북미 대륙에서 발견된 5천만 년 전(?) 타조 화석 (The Ostriches of Wyoming)
93. 사람의 조상으로 주장되는 5억 년(?) 전의 바다벌레. : 캄브리아기 생물이 자신을 보호할 집을 짓고 있었다. (Sea Worm Is 'Man's Ancestor')
94.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용어에 관한 논란 (Should We Drop the Term 'Living Fossil'?)
95. 중생대 해산물 레스토랑의 메뉴판에 있는 살아있는 화석들로 만들어진 해물요리 (Mesozoic Seafood Menu Caters to Noah's Flood)
96. 왕털갯지렁이, 4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살아있는 화석 (Extremely Ugly Seaworm Shows Extreme Non-Evolution)
97. 살아있는 화석인 1억6천만 년 전(?) 오징어의 발견 (The Fascinating Squid)
 
 
“외계인의 침입: 속임수를 폭로하다” 영화가 개봉된다. (Alien I...
수백 개의 익룡 알들이 홍수 퇴적물에서 발견되었다. (Amazing Fos...
<리뷰>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